조원희 취업허가서 발급…위건행 확정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위건 애슬래틱에서 입단 테스트를 받았던 조원희(26)이 취업허가서(워크퍼밋)를 받았다.

21일 조원희의 에이전트사인 텐플러스스포츠 관계자는 "잉글랜드 축구협회로부터 취업비자 확인서을 받았다. 공식 입단만 남았다"라고 밝혔다.

이로써 조원희는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영표(토트넘 현 도르트문트), 설기현(풀럼, 현 알 힐랄), 이동국(미들즈브러, 현 전북 현대), 김두현(웨스트브롬위치)에 이어 한국인으로는 여섯 번째 프리미어리거로 거듭나게 됐다.

당초 조원희는 '최근 2년간 대표팀 경기에서 75% 이상 출전해야 한다'는 워크퍼밋 발급 규정을 만족시키지 못해 난항이 예상됐다.

그러나 위건이 직접 조원희의 취업비자 발급을 영국 이민국에 신청하고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했다는 대한축구협회 확인서도 첨부해 취업허가서를 받게 됐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