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일상 "별, 가수 넘어 뮤지션으로"


작곡가 윤일상이 가수 별과의 작업 후기를 전하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윤일상은 최근 조이뉴스24와 인터뷰에서 별에 대해 "나이에 비해 성숙한 보이스가 최고 매력이다. 고음에서 (이)은미 누나 느낌이 날 만큼 뛰어나다"며 "직접 쓴 가사를 보니 생각이 깊구나 하는 걸 느낀다. 가사를 쓰고 소리를 만들어내는 걸 보면 이제 가수를 넘어 뮤지션에 가까워졌다"고 극찬했다.

윤일상은 특히 별의 음색과 톤을 높게 평가하며 "일반적으로 중저음대와 고음대가 다 좋긴 힘든데, 별은 중저음에서 맑은 소리, 고음에서 허스키 톤이 나오는 보기 힘든 보이스를 갖췄다"고 말했다.

또한 "별은 자기 음반, 자기 노래라는 책임감과 자신감을 갖고 자기 주장을 펼칠 줄 알고 때에 따라서는 원하는 대로 따라주기도 하는 프로"라며, "순발력 있게 작업하며 너무나 즐거웠다"고 회상했다.

윤일상은 별의 5집 '라이크 어 스타-프라이머리(LIKE A STAR-PRIMARY)'에서 타이틀곡 '드라마를 보면'을 작곡했다.

1992년 작곡가로 데뷔해 주옥 같은 곡을 만들어낸 히트 작곡가 윤일상은 약 1년 여가 지나면 데뷔 20주년이 된다며, 새로운 각오를 다졌다.

그는 "20년이 되면 그 때 난 비로소 한 살이다"며 음악에 대한 끝없는 도전 정신을 피력한 뒤 "오래갈 수 있는, 생명력 있는 곡들을 만들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윤일상은 최근 가요계를 지켜보는 견해도 밝혔다. "세션이 두세 달이면 바뀌는 빠른 흐름을 보이죠. 물론 거시적으로 보면 큰 축은 서서히 돌아갑니다. 이런 과도기 속에서 장기하 같은 가수가 나와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는 것은 참 바람직한 일입니다. 언더가 오버에 자극을 많이 줘서 변화를 일으키는 게 필요하니까요."

윤일상은 좋은 음악에 대한 갈증을 숨기지 않으며 자신의 히트곡이 만들어진 배경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히트곡을 내기 위해 만든 곡이 히트곡이 된 적은 없어요. 가수를 위해 진심으로 만들거나 혹은 내 가슴에서 바로 나온 곡들은 히트하더군요. 대중들을 속일 수는 없어요. 조정할 수도 없지요. 내가 슬퍼야 슬프고, 내가 신나야 신나는 게 대중음악입니다."

윤일상은 "요즘 발표되는 곡들을 보면 '이 음악은 몇 달 짜리'라는 게 보인다"며 "잠깐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음악이 아닌, 오래 가는 좋은 음악을 만들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박재덕기자 avalo@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