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프터스쿨 유소영, 입원 하루 만에 복귀 '투혼'


지난 18일 새벽 과로로 쓰러져 병원에 입원했던 여성그룹 애프터스쿨의 멤버 유소영이 하루만에 팀에 복귀, 19일 SBS '인기가요' 무대에 오른다.

유소영은 좀 더 안정을 취해야 한다는 병원 측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중요한 시기에 병실에 누워있을 수 없었다"며 투혼을 발휘했다.

애프터스쿨 소속사 관계자는 "최근 바쁜 방송 스케줄 속에서도 하루 3~4시간씩 연습을 계속해 온 것이 과로로 이어졌다"며 "하지만 본인의 복귀 의지가 워낙 강해 오늘 '인기가요' 무대에는 오르게 한 뒤 다음 주 초에는 안정을 취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애프터스쿨은 18일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에는 유소영을 제외한 5명의 멤버로 무대에 올랐다.

한편 애프터스쿨은 새 멤버 유이를 영입해 6인조로 팀을 재정비했으며, 새 디지털싱글 '디바(DIVA)'를 발매하고 인기몰이 중이다.

조이뉴스24 박재덕기자 aval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