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황재규, 데뷔 첫 선발 '실책 2개에 울다'


한화의 대졸 신인투수 황재규가 '실책 2개'에 아쉬운 첫 선발 무대를 마쳐야 했다.

황재규는 팀이 3연패를 안은 가운데 8일 잠실 두산전에 프로 데뷔 첫 선발로 등판했다.

하지만 황재규는 1회부터 수비 실책으로 인해 어려운 피칭을 해야 했다. 1회말 두산 공격 때 첫 타자 민병헌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기분좋은 출발을 했지만 다음 타자 오재원을 내야 안타로 출루시켰다.

2루수 왼쪽으로 빠지는 타구를 2루수 이여상이 잘 쫓아가 잡아내는 것까지는 좋았지만 무리하게 1루로 던지다가 악송구가 돼 오재원을 2루까지 보냈다.

이어 황재규는 김현수에게 우익수 오른쪽 2루타를 허용하며 선취점을 내줬다. 발빠른 오재원이기에 1루에 있던 상황이라도 점수를 줄 수 있는 가능성은 있었지만 이여상의 실책으로 인해 더욱 손쉽게 점수를 내주고 말았다.

이어 황재규는 2회를 잘 막아냈지만 3회말 3실점을 했다. 연속 볼넷 2개와 안타 1개를 허용하며 무사 만루의 위기 속에서 김동주에게 희생타와 최준석에게 2타점 적시타를 연이어 내주며 대거 3실점한 것. 3회초까지 팀이 2-1로 앞서가던 상황을 2-4로 만들며 역전을 허용했다.

계속해서 4회말에는 두산의 선두타자 손시헌에게 3루 내야안타를 내주긴 했지만 후속타자 2명을 모두 범타로 잡아내고 2사 1루 상황에서 민병헌을 유격수 땅볼로 유도해 수비를 끝마치는가 싶었다. 하지만 여기서 유격수 송광민이 1루에 또 악송구 실책을 범하면서 황재규는 더 이상 마운드에 버티지 못했다.

2사 1, 2루의 상황으로 연결되자 한화 벤치는 주저없이 투수를 교체한 것.

이렇게 황재규의 프로 데뷔 첫 선발 등판은 3.2이닝 6피안타, 4실점의 투구 기록을 남긴 채 끝났다.

위기 상황에서 피해가지 않고 정면 승부를 펼치면서 실점한 것은 황재규 자신의 탓이라 하겠지만, 한화 수비도 실책 2개를 범하며 첫 선발 경험을 한 황재규를 도와주지 않았다.

잠실=문현구기자 brando@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