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패팀' 맞대결, '두산 웃다'…한화에 6-2승


한화는 4연패 수렁에

두산이 연패팀 맞대결에서 웃었다.

두산은 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화와의 시즌 5차전에서 2년차 신예 투수 홍상삼의 선발 역투와 최준석의 2타점 적시타 등 타선의 집중력에 힘입어 6-2로 승리했다.

두산은 시즌 14승(2무11패)째를 거두면서 최근 4연패 부진에서 벗어나는 데 성공했다.

반면에 한화는 선발로 신인 투수 황재규를 내세워 연패를 끊어보려 했지만 수비진의 실책과 타선이 좀체로 터지지 않는 등 공수에서 힘을 못 쓰고 4연패 '늪'에 빠졌다. 시즌 14패(11승2무)째.

선취점은 두산에서 나왔다.

두산은 1회말 공격 1사 후 오재원이 한화 선발 황재규를 상대로 2루수 왼쪽 내야안타를 친 다음 한화 2루수 이여상의 1루 송구 실책에 힘입어 2루까지 진루했다. 이어 김현수가 곧바로 우익수 오른쪽 2루타로 뒤를 받쳐 오재원을 홈으로 불러들이며 1-0으로 앞서나갔다.

한화도 2회초 공격에서 곧바로 따라 붙었다. 한화는김태균과 김태완이 두산 선발 홍상삼으로부터 연속 볼넷을 골라 무사 1, 2루의 득점기회를 맞았다. 이어 1사 1, 3루로 연결된 상황에서 신경현이 내외야 수비수들이 모두 잡지 못하는 행운의 좌중간 안타를 만들면서 3루에 있던 김태균이 홈을 밟아 1-1 동점을 만들었다.

한화는 3회초엔 1사 후 연경흠이 홍상삼으로부터 우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홈런을 터뜨려 경기를 2-1로 뒤집었다.

두산도 곧바로 추격에 나섰다. 3회말 공격에서 볼넷 2개와 안타를 묶어 무사 만루의 기회를 얻었다. 원아웃이 된 다음 김동주의 1타점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2-2 동점을 만들었고, 2사 2, 3루로 연결된 상황에서 최준석이 재역전 2타점 좌전 적시타를 뽑아내 다시 4-2로 뒤집었다.

두산은 5회말 상대팀 실책과 안타 2개 등을 묶어 2점을 추가해 6-2로 달아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두산 선발 홍상삼은 5이닝 3피안타(1홈런), 6탈삼진, 2실점의 호투를 펼치며 시즌 2차례 등판을 모두 승리로 엮어냄과 동시에 팀의 4연패 탈출의 '일등공신'이 됐다.

대졸 신인으로 첫 선발 등판했던 한화 황재규는 3.2이닝 6피안타 4실점의 기록 속에 '첫 패'를 안았다.

조이뉴스24 잠실=문현구기자 brando@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