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혁, '한선수-하수인' 튀는 이름으로 눈길


신인배우 이준혁이 매 출연작마다 톡톡 튀는 캐릭터명으로 시청자의 눈도장을 확실하게 받고 있다.

현재 SBS 수목드라마 스페셜 '시티홀'에 출연 중인 이준혁은 극중 '하수인'을 연기하고 있다. 전작 '조강지처클럽'에서는 '한선수''를, 그리고 '스타의 연인'에서는 '민장수' 역을, KBS '그들이 사는 세상'에서 송혜교의 옛 애인인 '준기'라는 이름의 캐릭터를 연기했다.

이준혁은 이런 극중 이름에 "잊지 못할 것 같다.이번 수인이라는 이름도 주위분들이 성을 빼고 이름을 불러만 불러주셔서 정감이 많이 간다. 그리고 이 역은 내가 맡았던 역할 중에서 가장 엘리트라고 생각되어서 좀 더 근사하고 멋있게 표현하기위해 고민을 해가면서 연기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재 '시티홀'에서 차승원의 비서 역을 연기 중인 이준혁은 "같이 연기해보니 차승원씨는 예의바른 것 뿐만 아니라 카리스마와 유머를 함께 가지고 있다. 프로의식이 대단하고 다재다능하다. 늘 대본을 손에 쥐고 있어서 NG도 제일 적은데, 나도 연기하면서 이런 점들은 많이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