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미닛, 데뷔 1주 만에 의류-통신 광고모델


신인 여성그룹 포미닛이 데뷔 1주일 만에 2건의 광고 모델 계약을 체결해 화제다.

원더걸스 전 멤버 현아가 소속된 그룹으로 화제몰이에 성공한 포미닛은 데뷔 후 급상승 중인 인기를 바탕으로 의류 브랜드인 'TBJ'의 모델에 이어 온세통신 콜렉트콜 '1677' 모델로 발탁됐다.

온세통신 관계자는 “포미닛은 데뷔전 이미 인기를 예감했고 멤버들의 신선한 이미지가 광고와 잘 맞는다고 판단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포미닛 소속사 관계자는 "톱스타들만 한다는 통신 광고에 어깨를 나란히 한 것만으로도 선풍적인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경쾌한 데뷔곡 '핫이슈'로 각종 음원사이트 차트에서 상위권을 지키고 있는 포미닛은 25일 Mnet '엠카운트다운'에 출연하는 등 방송 활동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박재덕기자 aval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