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노윤호, MBC '맨땅에 헤딩' 첫 연기도전


국내 최고 아이돌 그룹 '동방신기'의 유노윤호가 연기자로 안방극장에 정식 데뷔한다.

24일 MBC에 따르면 유노윤호는 새 수목드라마 '맨땅에 헤딩'의 주인공 차봉군 역으로 전격 캐스팅됐다. 유노윤호는 군입대로 차봉군 역을 고사한 김래원의 빈자리를 채우게 됐다.

유노윤호가 맡은 차봉군은 보잘 것 없고 불운한 삶을 사는 축구 선수로, 세 번이나 죽을 고비를 넘기면서도 승리는 물론 국가대표라는 불가능한 꿈을 이루기 위해 열정적으로 삶을 살아가는 인물.

드라마 '맨땅에 헤딩'은 제목처럼 가진 것은 없지만 가슴이 뜨거운 축구 선수 차봉군이 이뤄내는 기적 같은 성공 스토리를 담아, 삼류 인생의 인간 승리와 휴머니즘을 그려낼 예정이다.

유노윤호는 지난 19일 연출자와 장장 5시간이 넘는 마라톤 미팅을 통해 톱스타가 아닌 연기에 처음 도전하는 신인으로서 겸손하고 진지한 자세를 보여줬다고.

또 대본을 하루 전날 받았으면서도 차봉군이라는 캐릭터를 깊이 있게 이해했음은 물론 뛰어난 집중력과 풍부한 표현력을 선보여 제작진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유노윤호의 캐스팅에 대해 "유노윤호 역시 차봉군처럼 어떤 역경에도 굴하지 않고 자신의 꿈을 키워왔다고 들었다. 유노윤호에게서 최고의 아시아 스타가 아닌 우리가 찾던 차봉군을 보았다"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유노윤호 역시 첫 정극 연기도전에 대해 "차봉군이라는 캐릭터가 너무 마음에 든다. 대본을 읽으며 가슴이 벅차올랐다. 이 느낌을 진솔하게 연기로 표현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맨땅에 헤딩'은 곧 대본 연습을 시작해 본격적인 대장정에 돌입할 예정이다. 첫 방송 9월 9일로 예정돼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