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땅에 헤딩' 유노윤호-아라, 첫 대본 리딩 '기대만발'


MBC 새 수목드라마 '맨땅에 헤딩'의 유노윤호와 아라가 첫 대본리딩을 마쳤다.

지난 25일 일산 드림센터 6층 대본연습실에서 시작된 첫 대본연습에는 연출을 맡은 박성수 PD와 김솔지 작가, 유노윤호, 아라, 이상윤, 이윤지 등 주요 배우들이 모두 모여 대본을 리딩하며 호흡을 맞췄다.

뜨거운 가슴과 누구 못지 않은 열정을 가진 축구선수 차봉군 역을 맡은 유노윤호와 구단주의 딸이지만 자신의 힘으로 성공하고픈 에이전트 강해빈 역을 맡은 아라는 자신의 대본을 꼼꼼히 챙기며 대본 리딩에 열중했다.

이날 일본에서 귀국하자마자 일산 드림센터 대본 리딩실로 직행한 유노윤호는 단순히 대사를 읽으며 캐릭터를 잡아가는데 그치지 않고 실제 촬영상황과 똑같이 감정을 100% 실어 연기했다.

유노윤호는 능청스럽게 장난을 치거나 화가 나 소리를 지르는 봉군의 캐릭터를 자신감 있는 자세로 활기차게 표현해 냈다. 특히 화를 내는 장면에서는 분에 못 이겨 책상을 세게 내리칠 정도였다고.

유노윤호는 김솔지 작가와 장장 6시간의 전화통화를 통해 자신의 캐릭터를 잡고 작가의 의도를 파악하기 위한 철저한 분석을 하는 열의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대본 연습을 마친 박성수 PD는 "연기자들의 연기에서 진심어린 진정성을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솔지 작가는 "제작진과 배우들이 소통하면서 회를 거듭할수록 발전되는 캐릭터를 볼 수 있었다. 정말 기대된다"고 말했다.

'맨땅에 헤딩'은 이렇다할 스펙은 없지만 가슴이 뜨거운 남자 차봉군과 모든 걸 가졌지만 제 힘으로 꿈을 이루고 싶은 강해빈 사이의 티격태격 로맨틱 러브 스토리다. '혼' 후속으로 9월 9일 첫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