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영등포점 재오픈 "서부상권 1번지"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16일 영등포점을 오픈하고 서울 서부상권을 본격 공략에 나선다.

석강 신세계백화점 대표는 9일 서울 조선호텔에서 '영등포점 오픈 기자간담회'를 열고 서부상권 최고의 쇼핑˙문화 랜드마크로 지역 1번점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신세계는 1984년 서울 서부상권에 처음으로 영등포에 백화점으로 열어 20여년간 운영해오다가 2007년 12월 경방필 백화점을 운영하던 경방과 위탁경영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11월 영등포점 문을 닫은 뒤 9여 개월간의 공사 끝에 새롭게 백화점을 열게 됐다.

투자비는 총 1천400억원이 투입됐으며, 투자비율에 따라 영업이익을 신세계와 경방이 44대 56의 비율로 배분키로 했다.

신세계 영등포점은 매장면적 4만3174㎡(1만3060평)에 복합쇼핑몰 타임스퀘어 내 자리한다. 옛 경방필 백화점이었던 A관 패션관(2만6645㎡)과 옛 신세계영등포점이었던 B관 전문관(1만16㎡), 명품관(6612㎡)으로 구성되며 지상 10층, 지하2층, 주차대수 2100여대 규모다.

서부상권 최초로 단일층에 꾸며진 명품관에는 해외 명품 20개 브랜드 부티크가 첫 선을 보인다. 루이뷔통, 구찌, 까르띠에, 티파니, 불가리, 페라가모, 프라다등이 메가숍 형태로 입점한다.

패션관 1층에는 상권 최대인 총 30여개의 화장품 브랜드가 입점하며, 업계 처음으로 330㎡(100평) 규모의 토탈 뷰티센터를 운영한다. 또 차별화 편집매장인 19개의 멀티숍이 상권내 최대 규모로 들어선다.

지하철 1호선의 지하상가와 바로 연결되는 지하 2층 패션스트리트(2be)와 패션 전문관인 B관에는 영패션 전문관과 함께 1층부터 6층까지 각각 핸드백, 슈즈, 스포츠, 아웃도어, 골프, 디지털 가전 등으로 특화해 전 층이 하나의 품목으로만 구성된 전문매장을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

신세계는 또 타임스퀘어 쇼핑몰 내에 1만4082㎡(4260평)의 대형매장으로 이마트를 동시에 열고 서부 상권의 고소득층과 중하층 모두를 흡수하겠다는 전략이다.

석강 신세계 백화점 대표는 "영등포점 오픈으로 신세계는 강북상권의 본점과 강남상권의 강남점을 포함해 서울지역 3대 핵심상권에 모두 대형 점포망을 구축하게 됐다"며 "연내 1천370억원을 달성하고 2011년 5천500억원 매출로 영등포 상권 1위로 올라선 뒤 2012년에는 6천억원의 실적으로 서부 상권 최고의 백화점으로 올라서겠다"고 말했다.

/정은미깆 indi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