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색시' 이영애 "2세 계획? 생기면 감사히 낳겠다"


새댁 이영애가 2세 계획을 밝히며 수줍게 웃었다.

이영애는 15일 오전 10시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연극영화학과 대학원 박사과정 수업에 출석했다. 결혼 후 처음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낸 것.

이영애는 10시 수업에 앞서 한양대 예술극장에서 결혼 소감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짧게 밝혔다.

이영애는 "결혼하니 행복하다. 평소에는 안와주시더니 결혼을 하니 이렇게 와주셨다는 것 말고는 특별하게 달라질 건 없다"고 웃었다.

이영애는 남편 정씨에 대해 "누구나 다 장단점 있겠지만 저한테는 모든 것이 좋고 믿음직스러운 사람이다. 성실하고 인간적으로 괜찮은 사람이다"고 수줍게 말하며 행복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영애는 2세 계획을 묻는 질문에 "나이가 있으니깐"이라고 말을 흐리며 "생기면 감사하게 낳겠다"고 수줍게 웃었다.

이영애는 결혼을 비공개로 한 이유에 대해 "제가 연예계에 종사해서 공개로 하면 좋겠지만 남편이 일반인이라서 공개가 되면 불편해할 것 같아서 최대한 배려했다. 두 명 다 원하는 것이었고 조용히 했으면 하는 가족들의 바람이 있어서 비공개로 결혼했다"고 말했다.

이영애는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가정을 이뤘으니깐 가정에 충실하고 싶다. 학업도 시작했고 전공이 제가 해왔던 분야니깐 배우로서 좀 더 성장해가는 모습 보이기 위해서 열심히 하고 있다"고 장래 계획을 밝혔다.

이영애는 "지금처럼 열심히 공부하는 것도 배우의 연장선이다. 보이지 않는다고 배우로서 활동 안하는 것 아니다"며 "배우로서 초심으로 돌아가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영애는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에서 정모씨와 극비리에 결혼한 뒤 한양대학교 대학원 수업을 위해 지난 2일 귀국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