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오 전 KBO 총재 별세 충격...프로야구 발전에 큰 업적 남겨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를 역임한 박용오 전 두산그룹 회장이 사망했다는 소식은 야구계에 적잖은 충격으로 다가왔다. 박용오 전 총재가 한국 프로야구 발전에 남긴 족적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두산 베어스 구단주를 맡고 있을 때부터 야구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보여왔던 박용오 전 총재는 1998년 KBO의 수장에 오르면서 본격적으로 프로야구 행정의 중심이 됐다. 이후 총재로 재직한 기간만 해도 7년이며, 12~14대 총재를 역임했다.

이전까지 정치적 배경의 관선총재 일변도였던 오랜 관행을 깨고 첫 민선 총재로 취임하면서 신선한 행보를 시작한 박용오 전 총재는 기업가 출신 민선총재답게 프로야구 발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많은 일들을 해냈다.

이제는 일반화된 시즌 타이틀 스폰서를 처음 유치해 KBO가 재정적으로 안정된 수입원을 확보할 수 있는 길을 열었으며, 방송중계료도 국내 최고인기 프로스포츠의 위상에 걸맞게 대폭 인상시켰다. 최근 들어서야 조금씩 가시화되고 있는 돔구장 건설같은 프로야구 인프라 개선에도 남다른 관심을 기울이고 노력했던 일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이외에도 쌍방울과 해태의 매각을 성공시킴으로써 프로야구 리그가 위기에 처했을 때 잘 대처해나갈 수 있도록 했으며, 자유계약선수(FA) 제도 도입, 경찰청 야구단 창단 등을 이끌어 선수들이 좀더 나은 여건에서 야구에 전념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기도 했다.

그룹 경영권 문제를 둘러싼 형제간 갈등이 원인이 돼 2005년 12월11일 골든글러브 시상식을 끝으로 KBO 총재직에서 물러날 당시 박용오 전 총재는 "70 평생을 살아오면서 KBO에서 지내온 7년은 10분의 1에 불과하지만 가장 기억에 남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는 말을 남겨 프로야구와 KBO에 대한 각별한 애정과 미련을 드러내기도 했다.

박 전 총재와 함께 일했거나 이런저런 인연을 쌓았던 수많은 야구계 인사들은 갑작스런 비보에 대부분 할 말을 잃고 충격에 빠진 모습이었다.

한 KBO 관계자는 "야구에 그 누구보다 애정이 많은 분이셨고, 한국프로야구 발전에 이바지한 부분이 굉장히 큰 분이었다. 안타까움을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다"며 애통해 했다.

조이뉴스24 석명기자 ston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