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남~' 박신혜 "스무살에 주어진 선물" 종영 소감


26일 종영하는 SBS 수목드라마 '미남이시네요'의 박신혜가 드라마 종영 소감을 밝혔다.

'미남이시네요'에서 고미남 역을 맡은 박신혜는 "고미남은 스무살의 내게 주어진 가장 큰 선물이었다"고 아쉬운 소감을 밝혔다.

오빠 미남을 위해 아이돌그룹 A.N.JELL의 일원이 된 미녀는 좌충우돌 사고만 치는 민폐형 인물. 그동안 나이에 비해 다소 성숙하고 조용한 이미지에서 코믹과 멜로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밝고 귀여운 캐릭터로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박신혜는 "미남이를 통해 너무나 큰 사랑을 받을 수 있어 행복했다. 시청자들과 스태프들 모두가 넘치는 사랑을 아낌없이 주셔서 스무 살의 내게 잊을 수 없는 선물이 되었다"고 밝혔다.

박신혜는 "이제 미남이가 아니라고 생각하니 사실 한숨밖에 안 나온다. 좀 더 잘 할 수도 있지 않았을까 하는 후회와 아쉬움이 남고, 각자의 길을 가게될 A.N.JELL이 너무나 그리울 것 같다. 고미남이 되어 만난 모두가 마음 속에 오래 남아 항상 보고 싶을 것이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박신혜는 또 "평소 내 모습과 미남의 싱크로율은 80%이상이라 밝은 역을 연기하면서 더욱 즐겁고 유쾌했다. 혼자 골똘하게 생각하는 모습이나 혼잣말을 하는 것이 많이 비슷하다고 하더라"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신혜는 끝으로 "홍성창 감독님께서 모니터에 나온 내 모습이 강아지 같다면서 항상 멍멍이라고 부르셨는데, 그 동안 멍멍이를 잘 돌봐주셔서 고맙다는 말씀을 꼭 전하고 싶다. 미남이를 만나게 해주신 홍자매 작가님들, 직접 오셔서 바베큐도 구워주시고 응원해준 팬클럽 분들 모두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김현철기자 fluxus19@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