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덕]제갈성렬-김정일, 변명 일관…'상태 메롱'?


"심판의 최종 판정이 나올 때까지 기다렸다."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해설을 맡고 있는 SBS 김정일 캐스터와 제갈성렬 해설 위원이 자신들의 실수를 인정하기보다는 변명으로 일관해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들은 24일(한국시간) 오전 이승훈이 금메달을 딴 남자 스피드 스케이팅 1만m 결선 중계에서 우승 후보자인 스벤크라머의 실수를 간파하지 못해 빈축을 샀다.

이날 오후 현지 스튜디오에 나온 김정일 캐스터와 제갈성렬 해설위원은 "당시 실격 사유를 알았지만, 심판 판정 결과를 확인한 뒤 발언하기 위해 기다린 것"이라는 변명으로 일관했다.

하지만 중계 당시 이들의 멘트를 돌아보면 이 같은 해명이 자신들의 실수를 은폐하기 위한 변명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인코스를 두 번 뛴 실격 사유를 미리 알았다면 경기 직후 "은메달입니다!"라고 외쳤을까. 또한 이후에 실격 가능성을 듣고도 '콘'을 찼느냐 안 찼느냐에 대한 얘기만 했다. 이들 말대로 심판 판정까지 기다려야 해서 말을 못 했다면 '콘' 얘기도 하지 말았어야 하지 않은가.

또한 아웃코스로 들어갔어야 하는데 제갈성렬 위원은 "아웃코스 들어갈 뻔 했어요"라고 했다. 그리고 자막에 이승훈이 1위라고 나오자 비로소 "금메달입니다"라고 외쳤다. 금메달을 외친 후에도 여전히 콘 문제만 얘기하며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쯤되면 "당시에 흥분했고, 레이스 도중 인코스를 두 번 뛰는 아마추어적인 실수를 했으리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고 솔직히 잘못을 시인해야 하지 않을까.

하지만 이들은 끝내 자신들의 잘못을 시인하기보다는 지루한 변명으로 일관했다. 마지막에 제갈성렬 위원은 종교적 발언에 대해서만 간략하게 사과했다.

잘못을 시인하지 않는 이들에게 한 가지 묻고 싶다. 선수들의 페이스가 떨어질 때마다 수 차례에 걸쳐 "상태 메롱입니다"라고 당당히 비속어를 쓴 것에 대해서는 어떻게 변명할 것인가.

박재덕기자 aval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