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김태균 있는 '지바 롯데' 야구단 후원

김태균 선수 진출 구단…'동반 상승' 기대


넥슨이 일본의 명문 구단인 '지바 롯데' 공식 후원에 나선다.

지바 롯데는 올해 한국 김태균 선수가 진출한 구단으로, 넥슨 측은 이번 계약이 국산 게임의 대중화는 물론 기업의 브랜드 이미지 향상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넥슨 일본법인(대표 최승우)은 14일 일본 지바 마린 스타디움에서 야구단 '지바 롯데 마린스(대표 세토야마 류조)'와 공식 후원사 계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지바 롯데 마린스의 선수들은 이번 달 20일 퍼시픽리그 개막전부터 앞 가슴에 넥슨의 로고가 삽입된 유니폼을 입게 된다.

◆"일본 시장에 온라인게임 알리는 계기 될 것"

이날 발표장에는 양사 대표를 비롯, 올 시즌 지바 롯데 마린스에 진출한 한국 간판 타자 김태균 선수, 일본 국가대표이자 구단 주장인 니시오카 츠요시 선수, 메이저리그 출신인 이구치 타다히토 선수 등이 참석했다.

세 선수는 오른쪽 가슴에 넥슨 로고가 새겨진 새 유니폼을 공개했다.

지바 롯데 마린스의 새로운 4번 타자로 자리매김중인 김태균 선수는 "한국을 떠나 일본 프로야구에 도전하는 첫 해, 국내 기업인 넥슨의 후원을 받게 돼 든든하다"며 "시즌 우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으로 넥슨은 일본에서 서비스중인 온라인게임 내에 지바 롯데 마린스와 관련된 게임 아이템을 추가하는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전개할 방침이다.

지바 롯데 마린스의 세토야마 류조 대표는 "마린스가 소속된 롯데 그룹과 넥슨은 모두 한국과 일본에서 글로벌 비즈니스를 전개하고 있다"며 "양사가 '일본 최고의 온라인게임 기업'과 '시즌 우승'이라는 각각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승우 넥슨 일본법인 대표는 "명문구단인 지바 롯데 마린스의 공식 후원사가 돼 기쁘다"며 "일본 내 넥슨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일본 시장에 온라인 게임을 효과적으로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넥슨 일본법인은 지난 2002년 설립 이후 해마다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현재 메이플스토리를 비롯한 39종의 게임을 서비스중이며, 지난 해 회원 수 1천 만을 돌파, 전년 대비 95% 매출 신장률(한화 기준)을 기록했다.

조이뉴스24 도쿄(일본)=서소정기자 ssj6@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