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팀내 경쟁? 식탐 말고는 없다"


걸그룹 티아라가 멤버들간 팀내 경쟁에 대해 서로 연연해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티아라는 2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C&M 빌딩에서 열린 케이블채널 올리브의 '티아라 & 윤시윤의 부비부비'(이하 부비부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팀내 경쟁에 대해 입을 열었다.

티아라 멤버들은 '부비부비'에서 윤시윤과 로맨스를 그린 사랑 에피소드, 친구와의 질투와 경쟁을 그린 우정 에피소드 등을 연기하게 된다.

티아라는 실제 팀내 멤버들 사이에서 경쟁은 없냐는 질문에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티아라는 "먹는 것에 대한 경쟁은 있다. 다른 걸그룹은 다이어트나 노래 파트에서 경쟁하는데 그런 건 없다. 기본적으로 해야 하는거고 각자 맡은 바가 있다는 걸 알기 때문에 그런 경쟁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티아라는 또 가장 식탐을 부리는 멤버로 보람이를 꼽으며 "보람이가 미식가이기 때문에 가장 경쟁력이 있지 않나 싶다"고 웃었다.

이번 옴니버스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추는 윤시윤은 "티아라와 인사할 때 다들 민망해하고 부끄러워했다. 그런데 프로의식이 강해서 카메라가 돌아가면 집중해서 하더라. 은정 씨 같은 경우는 만나자마자 포옹하는 신이 있었는데 잘해줘서 재미있게 촬영했다"고 밝혔다.

'티아라 & 윤시윤의 부비부비'(이하 부비부비)는 5분 분량의 영상 12편으로 구성된 옴니버스 드라마로, 사랑 가족 꿈 우정을 그린 에피소드가 담겨져있다.

영화 '기다리다 미쳐'의 류승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지난 20일 크랭크인한 뒤 현재 한창 촬영 중이다. '부비부비'는 케이블채널 올'리브와 포털사이트, 음원 포털 등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