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발사 앞둔 나로호, 본격 조립작업 착수


과학기술위성 2호 이송 완료…종합 점검중

나로호 2차 발사준비가 차분하면서도 주의깊게 진행되고 있다.

나로호에 탑재될 과학기술위성 2호가 나로우주센터로 이송을 완료, 본격적인 조립작업에 들어간다.

교육과학기술부는 나로호 상단과 1단에 이어 지난 8일 과학기술위성 2호를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인공위성연구센터에서 나로우주센터로 이송을 완료하고, 정부 차원의 종합점검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송이 완료된 나로호 상단과 과학기술위성 2호는 본격적인 조립 작업에 들어가 5월 중 나로호 1단과 최종 조립될 예정이다.

나로호에 실릴 과학기술위성 2호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 KAIST 인공위성연구센터, 광주과학기술원 등이 공동 개발한 100kg급 소형위성이다. 앞으로 2년 동안 지구저궤도에서 대기 중의 수분량을 측정해 기후변화 연구를 위한 기초자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교과부는 지난 8일 김중현 제2차관 주재로 실시된 나로호 발사현장에서의 종합점검에서 나로호 이송 후의 각종 시험 점검계획과 향후 조립계획을 점검했다.

아울러 나로우주센터의 발사대 성능 점검과 관제·추적장비에 대한 점검 현황 및 계획 등 발사준비 전과정을 점검했다.

교과부는 4월 중 발사예정일이 결정되면 발사 시까지 항우연과 나로우주센터에서 D-30, D-7 종합점검 등 향후 2·3차례에 걸쳐 발사 준비상황에 대한 종합점검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이주진 항우연 원장은 "지난달 23일 나로호 상단이 이송됐고, 지난 5일 러시아로부터 1단이 입고된 데 이어 과학기술위성 2호까지 무사히 나로우주센터로 이송을 완료했다"며 "발사 준비상황에 철저히 대비해 오는 6월 발사를 꼭 성공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서소정기자 ssj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