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취' 손예진-이민호 키스신에 시청자 '후끈'


MBC 수목드라마 '개인의 취향'의 '호박커플' 손예진과 이민호가 눈물의 키스신으로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개인의 취향' 6회 방송에서는 상고재에서 동거하고 있는 개인(손예진 분)과 진호(이민호 분)가 한발짝 더 서로에게 다가서는 모습이 방송됐다.

진호는 생리통을 심하게 앓는 개인을 위해 약을 구해주고, 개인의 아픈 배를 문질러줬다. 이같은 세심한 모습에 감동을 받은 개인은 "진호씨는 나한테 친구같고 아빠같다"며 눈물을 흘렸다.

늘 개인을 챙겨주며 자신도 모르게 보호자 노릇을 하던 진호였지만 그에게도 아픔은 있었다.

아버지를 일찍 잃은 그리움과 아버지를 배신한 한 회장에 대한 독기로 하루 하루 열심히 살아온 진호였다. 그렇게 모든 사활을 걸었던 담미술관 프로젝트가 한 회장(안윤섭 분)의 방해로 위기를 맞게 되자 절망에 빠졌다.

만취한 상태로 상고재에 도착한 진호는 "웬수같은 내 친구 박개인. 세상에 근심 걱정 없는 내 친구 박개인. 사는 게 너무 산뜻한 내 친구 박개인"이라며 술에 취해 비틀거렸다.

진호는 상처를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렸고 늘 흐트러짐이 없었던 진호의 모습만 봤던 개인은 진호의 아픔을 고스란히 느꼈다. 그렇게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서로에게 이끌려 키스하며 마지막을 장식했다.

격정적인 키스신도, 달콤한 키스신도 아니었다. 그러나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고 위로해주는 키스신에 시청자들도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시청자들은 '이성이나 동성으로서의 영역을 넘어, 한 사람의 아픔을 같이 아파하고 그걸 덜어주려 하던 모습을 보면서 마음이 쨘했다', '이민호가 눈물 흘릴 때 그 상처가 느껴져서 같이 울었다', '키스신 이야기에 너무 급박한게 아닐까 걱정했는데 자연스럽게 포함되서 너무 좋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날 키스신이 두 사람의 특별한 감정을 이끌어내는 계기와 함께 본격 러브라인의 도화선으로 작용할지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