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로호' 카운트다운!…6월9일 쏜다


기상 조건 고려…늦어도 19일까진 발사

지난해 '절반의 성공'에 그쳤던 한국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I)가 오는 6월 9일 재발사된다.

19일 교육과학기술부는 합동브리핑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나로호관리위원회를 개최해 발사 준비상황·여건 등을 종합 검토한 결과, 올해 6월 9일을 발사예정일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나로호관리위원회에서는 기상 조건 등에 따른 발사 연기 가능성이 있어 6월 19까지를 발사예비일로 설정했다.

이날 교과부 김영식 과학정책실장은 "6월 9일을 발사 예정일로 정했지만, 기상 조건 등이 좋지 않을 경우 발사가 연기될 가능성도 있어 10일 가량 예비일을 설정했다"고 말했다.

또 오전 발사할 경우 8시간의 발사 전 운용을 위한 연구원들의 밤샘작업에 따른 피로 누적 등을 고려해 발사시간대를 오후(가능시간 16:30~18:40)로 결정했다.

구체적인 발사시간은 기상상황과 우주궤도를 돌고 있는 인공위성과 같은 우주물체와의 총돌을 피할 수 있는 시간대까지 고려해 발사 당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현재 나로우주센터로 이송된 나로호 상단과 과학기술위성 2호 및 1단의 조립과 점검이 각각 진행중이며, 5월 말까지 나로호 총조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총조립된 나로호는 6월초 한·러 공동으로 수행하는 비행준비 최종검토를 거쳐 발사 이틀 전 발사 시나리오에 따라 발사대로 이송하게 된다.

서소정기자 ssj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