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데렐라 언니' 5人5色 눈물·오열 연기 화제


구대성의 죽음으로 충격에 빠진 대성참도가 식구들이 각각 다른 의미의 눈물을 쏟아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29일 방송된 KBS2 TV 수목극 '신데렐라 언니'(극본 김규완, 연출 김영조, 김원석) 10회에서 은조(문근영 분)를 비롯한 식구들은 대성참도가의 정신적 지주인 구대성(김갑수 분)의 죽음 이후 깊은 충격과 슬픔으로 인해 넋이 나간 모습을 드러냈다.

제작진에 따르면 장례식 촬영이 진행된 대성참도가 세트장은 문근영, 서우, 이미숙, 천정명, 옥택연 등 '신데렐라 언니' 주역들이 흘리는 눈물로 더욱 숙연해졌다는 후문이다.

은조는 남몰래 처연한 눈물을 흘려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자신의 독기로 인해 "아버지라고 한번 불러줄래?"라고 말하는 구대성의 말을 들어주지 못했던 것에 대한 한스러움, 그리고 자신을 뒤에서 따뜻하게 지켜봐주던 아버지의 죽음에 스스로 자책하게 된 것.

'은조 지킴이' 정우(옥택연 분)는 아파하는 은조의 모습에 눈시울을 붉히며 묵묵히 은조 곁을 지킨다. 상복 옷매무새를 바로 잡고 핀을 정리하는 은조의 옆에 서서 핀 사이에서 흘러내린 은조의 머리카락을 올려 정리해주는 등 은조의 상처받은 마음을 보듬어주는 따뜻한 사랑의 마음도 드러낸다.

또 평소에도 눈물이 많았던 효선(서우 분)은 아빠의 죽음을 인정하지 못한 채 눈이 짓무르도록 펑펑 눈물을 흘린다. "발가 벗은채 밖에 서 있는 것 처럼 춥고 무섭다"라는 대사는 앞으로 효선에게 닥칠 시련을 예견하듯 처연하다.

자신이 구대성을 죽음으로 몰아넣었다는 자책감에 누구보다 가슴아픈 눈물을 흘려야 하는 기훈(천정면 분)의 모습과 오열하며 북받치는 슬픔을 표현한 강숙(이미숙 분) 등 주인공 5명이 보여주는 5인5색 눈물 연기는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흔들었다.

제작사인 에이스토리 측은 "구대성의 죽음을 기점으로 '신데렐라 언니' 속 스토리가 급물살을 타게 된다"며 "앞으로 본격적으로 펼쳐지게 될 은조-기훈 사랑과 그리고 갈등의 원인이 되는 효선의 모습, 그리고 급격한 변화를 겪게 될 송강숙-효선-은조의 관계에 주목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신데렐라 언니'는 AGB닐슨미디어리서치집계결과 지난 29일 19.2%(수도권 기준)을 기록하며, 20% 돌파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조이뉴스24 홍미경기자 mkho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