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로호 2차 발사, 과학자가 직접 생중계


항우연, 나로호 단체관람 해설 지원

항공우주 과학자가 직접 학생들을 찾아가 '나로호' 발사를 생중계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이주진)은 '나로호' 발사 예정일인 오는 6월 9일 항공우주 과학자가 직접 찾아가 우주과학강연과 나로호 발사 해설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30일 발표했다.

이번 행사는 100인 이상이 모여 '나로호' 발사장면을 TV로 단체관람할 계획을 하고 있는 학교나 단체에 한해 가능하다.

참여 희망 단체는 나로호 발사캠페인 홈페이지(www.kslv.or.kr)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선정 단체는 추첨을 통해 결정되며, 5월 말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항우연 측은 "한국최초 우주발사체 나로호 2차 발사과정에 대한 이해를 돕고, 우주과학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한편 나로호는 오는 6월 9일 오후 4시 30분에서 6시 40분 사이에 발사될 예정이다. 기상조건 등에 따른 발사연기 가능성을 고려해 6월 19일까지를 발사예비일로 설정했다.

서소정기자 ssj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