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석, MBC 주말극 '글로리아' 주인공 캐스팅


지난 3월 종영한 SBS '산부인과'의 매력남 서지석이 이번에는 냉철남으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서지석은 MBC 새 주말드라마 '글로리아'(극본 정지우, 연출 김민식)에서 남자주인공 이강석 역으로 캐스팅됐다.

이강석은 재벌가의 서자로 태어나 부모의 사랑이 부끄러운, 그래서 사랑을 믿지 않는 남자다. 엄마와 떨어져 아버지의 집으로 입성하던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와 이복형 지석의 눈 밖에 나지 않기 위해 최대한 몸을 낮추고 살면서 큰 야심을 키워왔고 앞뒤도 돌아보지 않고 열심히 일했다.

아버지의 바람대로 재벌가의 서녀 정윤서와 정략결혼을 앞두고 있던 와중에 나이트클럽 가수 나진진과 엮이면서 처음으로 남자로서의 행복을 느끼고 혼란에 빠진다.

서지석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서지석표 눈웃음'을 걷어내고 야망을 위해 앞만 보고 달려가는 냉철한 남자로 변신을 꾀하겠다는 각오다.

서지석의 소속사 마이네임이즈 측은 "그동안 훈남 이미지를 쌓아왔던 서지석이 드라마 '글로리아'를 통해 그동안 숨겨왔던 남성적인 카리스마를 그려낼 계획"고 밝혔다.

나이트클럽을 배경으로 치열한 삶을 살아가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다루게 될 '글로리아'는 '아직도 결혼하고 싶은 여자'의 김민식PD와 '별을 따다줘' '가문의 영광'의 정지우 작가가 손을 잡은 작품. 배두나와 이천희 등이 캐스팅됐다. MBC '민들레 가족' 후속으로 방영될 예정이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