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야구]하계리그 경희-경남, 성균관-한양 '4강 격돌'


'2010 회장기 전국대학야구 하계리그' 준결승 진출팀이 가려졌다. 6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결선 토너먼트 8강전에서 경희, 경남, 성균관, 한양대가 각각 경성, 계명, 동의, 고려대를 물리치고 4강에 올랐다.

경희대는 안규영(4학년. 우완)의 호투에 힘입어 경성대를 1-0으로 제압했다. 양팀 에이스가 맞붙어 팽팽한 투수전으로 0의 행진을 이어가던 8회말 경희대가 2사 후 마낙길(3학년. 좌익수)의 중전 적시타로 뽑아낸 한 점이 결승점이 되었다.

예선리그 첫 상대였던 고려대전에서 3안타 무실점 완봉승을 따냈던 안규영은 이 경기에서도 피안타 5개에 삼진 8개를 솎아내며 대회 2번째 완봉승을 거뒀다. 안규영과 맞대결을 펼친 임현준(경성대4. 좌완)도 8이닝 동안 피안타 4개에 탈삼진 7개를 기록하는 등 선전했지만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해 완투패를 안았다.

경남대는 연세대를 꺾고 올라온 계명대를 7-1로 물리치고 4강에 안착했다. 김용위 감독이 이끄는 경남대는 이번 대회 유일하게 조 예선 5전 전승을 거둔 상승세를 고스란히 이어갔다.

1-1 동점이던 6회 권희동(2학년. 지명타자)-김진환(1학년. 2루수)의 연속 적시타로 두 점을 달아났고, 8회엔 타자일순하며 석 점을 추가했다. 경남대 에이스 박민정(3학년. 우완)은 이 경기에서 6회 구원으로 등판, 2.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대회 3승째를 기록했다.

계명대는 전날 김상웅(4학년. 좌완)을 앞세워 연세대를 2-0으로 물리치는 파란을 연출했지만 단 3개의 안타로 경남대를 물리치기엔 역부족이었다.

성균관대는 동의대전 징크스를 깼다. 지난해 춘계와 하계리그 결승전에서 연이어 동의대에게 우승을 내줬고 이번 대회 예선에서도 1-2로 패하며 최근 3연패를 당했던 성균관대는 한·미 선수권대회 출전차 에이스 윤지웅(동의대4. 좌완)이 빠진 동의대 마운드를 1회부터 공략, 석 점을 뽑아내며 리드를 잡아나가 8-4로 승리했다.

이희성(4학년. 좌완)-이경우(4학년. 우완)가 마운드를 책임진 성균관대는 동의대 타선을 5안타로 묶었고, 타선은 5명의 투수가 동원된 동의대에게 안타 7개 사사구 8개를 얻어 8점을 뽑아냈다. 동의대 박새봄(4학년. 3루수)은 9회 우중월 솔로포를 쏘아올리며 시즌 첫 홈런을 신고했으나 승부와는 무관했다.

한양대는 대표팀의 부름을 받은 윤명준(3학년. 우완) 임치영(3학년. 사이드암)이 빠진 고려대를 홈런 한 방으로 2-1로 따돌렸다.

5회 김상호(고려대3. 1루수)의 적시타로 고려대가 앞서갔지만 8회 성의준(한양대3. 2루수)이 내야안타로 진루한 뒤 박재민(한양대2. 지명)이 좌측 담장을 넘기는 역전 투런홈런으로 단번에 경기를 뒤집었다.

한양대 선발 명재철(4학년. 우완)은 5.2이닝을 던져 피안타 3개, 탈삼진 8개로 1실점(무자책)을 기록했고 마운드를 이어받은 홍성민(3학년. 사이드암)이 남은 이닝을 잘 막아내 승리를 챙겼다.

이로써 4강전은 경희대-경남대, 성균관대-한양대의 대결로 압축돼 7일 오전 11시부터 연속 두 경기가 열린다. 결승전은 TV 중계 관계로 5일을 쉰 뒤 12일 낮 12시에 열릴 예정이다.

홍희정 객원기자 ayo3star@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