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 조성하, 정조역 싱크로율 100% '호평'


'성균관 스캔들'에서 100년 수구세력 노론에 맞서 개혁을 이루려는 정조역의 조성하가 싱크로률 100% 지지를 받으며 인기 급상승 중이다.

4일 방송된 '성균관 스캔들'(극본 김태희, 연출 김원석)에서 조성하는 노론의 세력에 맞서 강경 개혁 왕권의 정조 모습을 선보였다.

이날 잘금4인방 이선준(박유천 분), 구용하(송중기 분), 문재신(유아인 분)은 정조가 내린 순두전강 시험에 따라 김윤식(김윤희. 박민영 분)의 결백을 증명해야 하는 과제를 완벽히 풀어냈다. 이에 정조는 잘금4인방을 신임하게 되고 금등지사 찾는 일을 맡길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조성하는 인자한 군주로 그리고 오랜 부패 세력인 노론을 단죄하고자 하는 근엄한 군왕의 모습을 동시에 보여줌으로써 정조 싱크로율 100%라는 호평을 얻어냈다.

방송후 시청자 게시판에는 "적에 휩싸여 있으면서도 자기 뜻을 소리없이 지긋히 펼쳐가는 정조역을 정말 잘 해냈다. 임금으로서의 무게가 느껴졌다", "오늘 초반부터 등장한 정조역 조성하씨의 연기와 목소리 정말 블랙홀에 빠져들것 같다" 등 호응을 보냈다.

한편 '성균관 스캔들'은 정조와 노론 세력이 본격적으로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여기에 남장 여자인지 모르고 윤희에게 마음을 뺏기는 이선준의 흔들리는 모습과 남몰래 사랑을 키워가는 문재신의 삼각 러브모드가 더해서 점점 흥미를 더하고 있다.

조이뉴스24 홍미경기자 mkh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