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 유아인, 촬영장서 깜짝 생일파티


KBS2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의 수호男 유아인이 6일 생일을 맞아 촬영장에서 깜짝 생일파티를 가졌다.

유아인은 자신의 25번째 생일을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현장에서 준비한 조촐한 생일 파티로 맞으며, 짧지만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지난 5일에서 6일로 넘어가는 새벽, 전주의 한 촬영 현장에서 극중 10년 지기 절친 송중기와의 야간 신을 촬영 중이었던 유아인은 송중기와 스태프들의 준비한 신나는 생일 축하노래와 함께 촛불 케이크를 받았다.

현장에 있던 한 관계자는 "예상치 못했던 유아인은 깜짝 생일파티에 감동했다"며 "함께 촬영 중이던 송중기와 다정하게 고깔모자를 쓰고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등 동료 배우 및 스태프들의 아낌없는 축하를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서울에서 촬영지인 전주까지 찾아온 팬들이 선물한 야식 선물로 모두 든든하게 힘을 얻고 다음 촬영을 이어갔다고.

이에 유아인은 "요즘 촬영 일정이 워낙 바쁘고 배우들도 스태프들도 장거리 지방 로케이션으로 많이 지친 상태라 이런 이벤트가 있을 줄은 생각도 못했었는데, 이렇게 피곤한 와중에도 신경써주시고 챙겨주셔서 감사하다"며 "다른 어느 해 보다 오래 기억에 남는 생일이 될 것 같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뜨거운 관심 속에 시청률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KBS2 '성균관 스캔들'은 박민영을 사이에 두고 이선준(박유천 분)과 문재신(유아인 분)의 팽팽한 기싸움이 흥미를 더하고 있다.

조이뉴스24 홍미경기자 mkho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