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 6이닝 계투 괴력! 장원삼, "이현승에게 지고싶지 않았다"


삼성 장원삼이 팀의 극적인 역전승에 튼실한 다리를 놓으며 한국시리즈 진출에 큰 힘을 보탰다.

장원삼은 13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플레이오프 5차전서 팀이 4-5로 끌려가던 6회초부터 4번째 투수로 나서 연장 11회초까지 6이닝 동안 단 1개의 안타만 내준 채 3탈삼진, 무실점이라는 괴력 투구를 펼쳤다. 장원삼이 호투하며 분위기를 끌어온 사이 삼성은 연장 역전 승리를 따낼 수 있었다.

장원삼은 지난 3차전에서 선발로 나섰다가 2이닝 7피안타 부진으로 2실점한 후 3회 무사 1, 2루 상황에서 권오준과 교체돼 마운드를 내려간 바 있다. 선동열 감독은 "큰 경기 경험이 적다보니 부담감이 컸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장원삼은 최고의 피칭을 보여줬다. 그의 등판 후 삼성은 6회말 한 점을 내 동점을 일궈냈고, 11회말 끝내기 점수를 뽑아내 대역전승을 거둬들였다. 경기 중후반 장원삼은 두산이 도망가지 못하게 맹투를 펼친 셈이다.

또 와중에 두산은 이현승으로 맞불을 지펴 장원삼은 전 넥센 선수들간의 불펜대결을 펼치는 진귀한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경기 후 장원삼은 "솔직히 이현승 선수가 의식이 많이 됐다. 몇 번 전화통화를 했고, 후반 들어 자기도 공이 좋아졌다고 하더라"며 "같은 팀에 있었는데, 전광판에 이름이 양쪽으로 나오고 적으로 만나니 느낌이 이상했다. 하지만 지고 싶지는 않았다"고 전 동료와의 맞대결에 대한 소감을 먼저 털어놨다.

이어 장원삼은 "시리즈 자체가 너무 힘들었다. 투수들이 이번 시리즈 때 좀 더 잘 해줬으면 쉽게 갈 것 같았는데, 그렇지 못했다"며 "이번 시리즈를 통해 보완할 점을 보완해 한국시리즈에서는 좋은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삼성 투수력의 회복을 예고했다.

6이닝이나 소화한 점에 대해서는 "부담은 없었다. 3차전서 너무 적게 던졌다. 등판 전까지 우리 투수들이 많이 소모돼 내가 최대한 갈 때까지 던져보자는 생각을 했다"며 "3차전 때는 스스로 위축됐지만 오늘은 부담없이 올라가서 공격적으로 피칭했는데 그게 잘 맞았던 것 같다"고 전했다.

대구=권기범기자 polestar174@joynews24.com 사진 김현철기자 fluxus19@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