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나의 집', 명품 미스터리 멜로물 탄생하나?


MBC 새 수목드라마 '즐거운 나의 집'이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베일을 벗었다.

27일 첫 방송된 '즐거운 나의 집'에서는 명성대 이사장(김갑수 분)의 죽음을 둘러싼 세 주인공 진서(김혜수 분) 윤희(황신혜 분) 상현(신성우 분)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전개됐다.

소풍을 떠나려는 진서와 상현에게 명성대 이사장이 죽었다는 전화가 걸려왔다. 시간 강사인 상현은 장례식장으로 향했고 남편 내조를 위해 병원을 찾았던 진서는 그 곳에서 앙숙 윤희를 만났다.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듣던 중 진서는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윤희 남편이기도 한 명성대 이사장이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데서 의심을 느낀 것. 진서의 정신과 환자이기도 했던 이사장은 첫 아내가 죽은 후 운전을 하지 못하는 습관을 갖고 있었다. 또 갈리가 없는 곳에서 사고를 당했다는 점도 의구심을 키웠다.

드라마는 곳곳에 궁금증을 유발시키는 장치를 심어놓으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갔다.

상현이 임용 문제로 명성대 이사장과 갈등을 겪고 있었다는 것과 상현과 윤희가 모종의 관계를 맺고 있다는 것 등이 명성대 이사장의 죽음과 어떠한 관계가 있는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재미를 위한 자극적인 요소도 배치됐다. 불륜과 여자들의 질투 등의 소재가 그것.

진서와 윤희는 과거 친자매와도 같았던 사이. 두 사람은 동시에 상현을 사랑했고, 상현은 진서와 결혼했다. 진서가 정신과 병원을 개업하자 윤희는 선물로 첫 손님을 보내주겠다고 했다. 유부남과의 불륜에 대한 고통을 털어놓았던 그 환자는 알고보니 남편의 숨겨놓은 애인.

완벽한 결혼 생활을 꿈꿔왔던 진서의 꿈은 그날 산산히 부서졌다. 모두 진서를 질투했던 윤희가 꾸민 짓이었다. 그 뒤로 진서와 윤희는 앙숙이 됐다.

드라마 말미에는 진서가 남편 상현과 윤희의 관계를 의심하는 한편, 이사장의 죽음에 의혹을 품고 접근하기 시작하는 내용이 방송되면서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혜수와 신성우가 다소 농도 깊은 애정신과 노출신을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속옷 차림의 김혜수를 향해 신성우가 키스를 퍼붓는 장면, 김혜수가 가슴을 드러낸 채 침대에 누워있는 장면 등 다소 파격적인 노출은 강렬한 인상을 심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의 반응은 대부분 '획기적이다'는 호평이 많았다.

대다수의 시청자들은 '스토리가 탄탄했다' '추측하면서 보는 재미가 쏠쏠했다. 명품 미스터리 드라마 탄생이 기대된다' '빠른 전개와 박진감 넘치는 긴장감으로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 몰랐다' '역시 김혜수의 연기는 카리스마가 넘친다' 등의 호평을 보냈다.

그러나 일부 시청자들은 '미스터리를 가장한 막장 드라마다' '첫 장면에서 너무 과한 노출신이 나와서 민망했다' 등의 아쉬움을 토로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