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구본준 부회장 "독한 LG 만들겠다"

"하이닉스 인수 없다" 재확인


"항공모함이 방향을 바꾸는데 돛단배만큼 빨리 바뀌지 않는다. 2~3년 길게 보고, 독하게 준비해서 강하게 실행하겠다."

구본준 부회장이 LG전자 신임 사령탑에 오른 뒤 가진 첫 공식행사를 통해 강조한 것은 '품질' 이었다.

위기상황인 LG전자의 빠른 정상화를 위해 제조업 경쟁력의 원천인 품질부터 챙기겠다는 얘기다. 기본부터 준비, 강한 체질의 회사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도 보였다.

아울러 일각에서 거론되는 하이닉스 인수 가능성에 대해서는 "계획이 없다"는 뜻도 재차 밝혔다.

구본준 LG전자 부회장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벨라지오 호텔에서 첫 기자간담회를 갖고 "CEO 한사람 바뀌었다고 금방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다"며 "LG전자의 빠른 정상화를 위해 기본을 더욱 지키고, 앞서 준비하고 독하게 실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취임후 3개월 간 현장을 돌며 LG전자 위기 상황을 파악하고, 내린 해법도 이와 다르지 않다는 설명이다.

구 부회장은 "작년 10월 취임후 사업장을 열심히 돌아 다녔다. 중국공장도 가보고 이번에 오는 길에 멕시코 등 2개 공장도 둘러봤다. 가보니 전체적으로 제조업의 경쟁력은 연구개발(R&D), 생산력, 품질에서 나오는데 그같은 기본이 많이 무너진것 같다"고 진단했다.

이어 "전임 CEO는 마케팅 회사를 지향했고, 이 부분은 발전된 측면이 있다. 앞으로는 제조업 기본인 품질 경쟁력에 중점, 이를 되살리는게 급선무"라며 "CEO 한사람 바뀌었다고 금방 효과가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시간은 더 걸리겠지만 이같은 기본에 충실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단기 성과에 연연하기 보다 미래를 앞서 준비하고, 경쟁력 자체를 키우는 데 더 역점을 두겠다는 의지다. 투자확대 및 LG전자를 가장 잘하는 내부 인재를 중용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다음은 구부회장과의 일문일답.

-LG전자가 위기라 한다. 가장 큰 문제와 해법은.

"잘 되는 회사와 안되는 회사 차이는 제품력이다. 좋은 품질의 제품을 잘 생산하느냐 문제다. 경쟁사 보다 좋은 제품을 앞서 빠르게 준비하는 게 회사의 경쟁력이라 판단한다. 그것때문에 회사 슬로건도 빠른 준비, 강한 실행력, 스마트한 추진으로 정했다."

"회사 정상화에 왕도는 없다. 기본을 더 지키고 앞서 준비하는 방법 밖에 없다. 벤치마킹 대상 없다. 사업영역 다르고 LG전자만이 잘할수 있는 DNA를 만들어 내는 게 제 역할이다. CEO가 바뀌었다고 회사 근간이 바뀌는 회사가 안되게 준비하겠다. 속타는 일 많은데 시간 지날 수록 개선되는 모습 보인다. 예년보다 시작은 좋은 것 같다. 잘되리라 믿는다"

-위기 진원지로 꼽히는 스마트폰 대응준비는 잘 되는지.

"스마트폰은 소위 (통신사업자 대상) B2B다. 회복되려면 다른 사업보다 더 오래 걸릴 수 밖에 없다. 경쟁자도 많아지고 있는데 그보다 좋고 값싸게 하지 않으면 안된다. 시장 패러다임 바뀔때 준비를 못해 이렇게 됐다. 시간좀 걸릴 것이다. 1년 고생하면 내년에는 좋은 제품이 나오지 않겠냐 한다. 지금부터라도 2~3년후 내다보고 강하고 독하게 준비하고 기본 지키면서 열심히하는 수 밖에 없다."

-하이닉스 인수 가능성도 계속 거론되는 데.

"하이닉스는 지주회사에서 투자를 결정할 일이다. 다만 현재 LG전자 상황에서는 하이닉스 인수에 전혀 관심없다. 시너지가 없다. 하이닉스는 좋은 회사가 됐다. 제휴를 통해 같이 일할 것은 많겠지만, 인수해서 할 정도는 아니다."

-옛 LG필립스LCD 수장 시절 공격적인 투자를 결정했다. 그동안 LG전자 투자는 공격적이지 못했다.

"올해 투자는 작년보다는 많이 할 계획이다. 최근 3년보다는 월등히 많을 것이다. 회사가 안 좋을때 많이 하게 되는 데 LCD 만큼은 아니겠지만 투자를 많이 해야 미래가 있다. 미리 앞서 준비 실행해야 1~3년뒤 후회하지 않는다. 또 최근 평택 금형투자 외에도 생산기술원 기반으로 전세계 사업장의 제조 지원을 어떻게 할 지 좀더 신경 쓸 계획이다."

-뚜렷한 신사업이 없다는 지적도 있다.

"와보니 해야할 게 많다. 과거 부품사업 해보니 제품의 경쟁력은 부품에서 나오더라. 그나마 홈어플라이언스, 에어컨은 옛 김쌍수 부회장이 본부장때부터 투자를 많이해 기술쪽으로 세계 톱 수준이다. 이것을 어떻게 더 비즈니스로 활성화할 것인가가 지금 해야할 일이다."

"또 G20때 전시된 전기차 모터를 LG전자가 만들었다. 또 인버터, 전기장치에 들어가는 쿨링시스템 등에서도 성장동력을 찾고 싶다. HA사업부에서 수처리도 하는데 LG하우시스에도 평판, 관 형태 2종의 멤브레인을 만들고 있다. 일부를 인수해 수처리 사업을 강화하려 한다. 아울러 태양광을 비롯해 LED조명은 물론, 새로 플라즈마 라이팅 시스템에 관심이 많다. 이는 현재 전세계에서 우리밖에 기술이 없다. 좀더 신경을 쓰면 5년후에는 사업부를 탄생시키지 않을까 생각한다."

-인재확보나 M&A 등 계획은.

"예전 회사내에 외국인 경영진이 많았다. 원래 알기로도 '한시적으로 배우자' 취지에서 3년 단위로 계약한 것으로 안다. 대부분 계약이 종료됐다. 괜찮은 사람 있어 재계약 타진했으나 안됐다. 그러나 LG전자를 제일 잘 아는 사람은 LG전자 직원이라 판단한다. 외부영입에 대해서는 적어도 2~3년간은 계획 없다. 문화적 차이도 있다. 외부 컨설팅 역시 새사업 할때는 필요하겠지만, 하고 있는 사업은 직원이 제일 잘안다고 생각한다. M&A 도 좋은 사업 있으면 하이닉스 빼고 할 수 있겠지만, 내가 결정하는 게 아니라 밑에서 추천하는 식이 좋다."

라스베이거스(미국)=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