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측 "진실의 승리, 활동 방해 없길 바란다"


"진실이 승리했다. 활동 방해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

JYJ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의 백창주 대표가 서울중앙지법이 SM엔터테인먼트가 JYJ의 김재중, 김준수, 박유천을 상대로 제기한 가처분 이의신청 및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백창주 대표는 "골리앗을 상대하는 힘겨운 싸움을 묵묵히 이겨내고 있는 JYJ 멤버들과 스태프들에게 존경과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진실의 승리라고 생각하고 앞으로 이중계약 등의 억지 논리로 우리의 활동을 방해하는 일이 없길 바라며 JYJ가 대중들에게 최고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법(민사합의제50부 재판장 최성준)은 17일 SM엔터테인먼트가 JYJ 멤버들을 상대로 제기한 가처분이의신청 및 전속계약효력정지가처분신청을 모두 기각했다.

JYJ 멤버들이 SM과 체결한 계약이 무효이며 따라서 독자적 연예활동을 보장한다는 법원의 결정이 적법하다는 점과 SM엔터테인먼트가 계약의 유효를 주장하며 JYJ 멤버들의 연예활동을 방해해서는 안된다고 판단한 것.

SM은 지난 2009년 10월 27일 서울중앙지법의 가처분결정(즉, SM이 JYJ 멤버들의 독자적 연예활동을 방해하여서는 아니된다는 취지의 결정)이 위법하다고 주장하며 가처분이의신청을 제기했다.

그러나 법원이 JYJ의 손을 들어주면서 JYJ의 향후 활동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최규한기자 dreamerz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