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빅뱅 대성, 교통사망사고 연루 조사 중…음주운전은 아냐"


[장진리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대성(22·본명 강대성)이 교통 사망사고에 연루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영등포경찰서 관계자는 31일 오전 조이뉴스24와의 통화에서 "현재 대성이 교통사고에 연루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대성은 31일 새벽 1시 40분경 서울 양화대교 남단에서 자신의 아우디 승용차를 몰고 가다 도로에 쓰러져 있던 오토바이 운전자와 정차해 있던 택시를 잇달아 들이받았다.

경찰은 "택시 운전사가 양화대교를 건너다 불상의 이유로 쓰러져 있는 오토바이 운전자를 발견하고 앞쪽에 택시를 정차시켰다. 택시 운전사의 진술에 따르면 당시 오토바이 운전자는 머리에 피를 많이 흘리고 있었고, 이를 발견한 택시 운전사가 신고를 하려던 상황이었다"며 "그 때 대성이 운전하고 있던 차량이 오토바이 운전자를 치고 택시를 연달아 들이받은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신원미상의 남성 오토바이 운전자는 사망했고, 대성은 사고 직후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혈중 알코올 농도 검사를 받았으나 음주 운전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대성은 현재 사고 현장에 있었던 택시 운전사와 함께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오토바이 운전자가 대성의 차에 치여 숨진 것인지 이미 숨진 상태였는지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기 위한 조사가 진행 중이다"라며 "현재 진술 조사가 계속되고 있어 자세한 사항은 조사가 모두 끝나봐야 알 수 있다"고 전했다.

조이뉴스24 장진리기자 mari@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