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혐의 얼룩진 선수협 쇄신 위해 이종범-홍성흔 등 선수들 나서


[김형태기자] 고위 간부의 비리 혐의로 얼룩진 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 사태에 대해 선수들이 직접 현 집행부의 사퇴를 요구하는 등 쇄신 작업에 나섰다.

각 팀 고참급 선수들은 지난달 31일 서울 모처에서 긴급 모임을 갖고, 선수들의 초상권과 관련한 비리에 연루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선수협 고위 간부 A씨와 함께 도의적인 책임을 물어 손민한 회장에게도 사퇴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모임에는 이대진 등 선수협 창립 당시 주축 멤버들과 현재 각 구단 주장을 맡고 있는 홍성흔, 손시헌 등 주요 선수들이 참석했다. 당시 한국시리즈를 치르던 삼성, 그리고 넥센을 제외한 6개 구단 최고참급, 주장, 대표 선수들이 모임에 참석했다.

현역 최고참이자 선수협 전 회장이기도 한 이종범은 해외 마무리훈련 일정으로 불참했지만 위임장을 써 동참의사를 밝혔다.

또 양준혁, 박충식, 최태원, 최익성 등 은퇴한 선수협 창립 멤버들도 후배들의 움직임에 지지의사를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선수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새로운 집행부를 구성해 선수협 위상과 정체성을 되찾을 것을 강력히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수들은 이번 주 내에 각 구단 선수 대표들이 다시 한 번 모여 긴급 이사회를 개최, 사태를 수습할 예정이다.

A씨는 선수협회가 한 온라인게임업체와 선수 초상권 사용 계약을 맺는 과정에서 브로커로부터 거액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인데도 선수협의 현 집행부는 인적쇄신 등 후속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어, 이번에 선수들이 직접 사태 해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초상권 관련 비리 사태로 위상이 크게 흔들린 선수협 사태는 손민한 회장과 A씨의 사퇴로 마무리될 전망이다.

김형태기자 tam@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