닉쿤, 마담투소에 밀랍인형 전시 '한류 가수 최초'


[이미영기자] 가수 닉쿤이 한류가수로는 최초로 전세계 최대 밀랍인형 박물관이 마담투소에 입성, 전세계 유명인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16일 "2PM의 멤버 닉쿤의 밀랍인형이 마담투소 방콕에서 11월 29일부터 전시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마담투소(Madame Tussaud)는 헐리우드, 라스베가스, 뉴욕, 워싱턴DC, 암스테르담, 베를린, 블랙풀, 런던, 비엔나, 방콕, 홍콩, 상하이, 시드니 등 전세계 13개 지점을 가진 세계 최대규모의 밀랍인형 박물관으로, 비욘세와 안젤리나졸리, 브래드피트, 오바마, 조지 클루니, 성룡 등 세계 유명인사들의 밀랍인형이 전시되어 있다.

밀랍인형 하나당 제작비용 1억 5천만원 이상이 투자되는 마담투소의 밀랍인형은 마치 실물을 보는 것처럼 정밀하고 세밀한 표현으로 보는 이들의 감탄과 탄성을 자아내며, 관람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각 도시의 명소로 자리잡고 있다.

닉쿤은 한류가수 최초로 마담투소에서 밀랍인형을 제작, 전시를 하고 있으며, 이는 마담투소 홍콩에 전시된 배용준의 밀랍인형 이후 한류 스타로는 두 번째이다.

마담투소의 밀랍 인형 제작을 위해 닉쿤은 지난 7월 방콕 현지에서 제작에 참여했으며, 런칭 당일에는 닉쿤의 밀랍인형을 보기위해 수백명의 현지 팬들과 언론을 비롯한 닉쿤의 가족들이 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2PM의 일본 일정으로 런칭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닉쿤은 영상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전 세계적으로 K-Pop이 사랑받는 가운데, 2PM의 닉쿤이 마담투소에서 전세계 유명 인사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것은 무척 의미있는 일"이라며 "마담투소의 밀랍인형 전시로 더 많은 아시아 팬들과 간접적으로 만날 수 있게 되었으며, 2PM과 닉쿤을 사랑해 주시는 많은 팬 분들의 사랑으로 이러한 기회를 갖게 된 것에 감사히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2PM은 14일 일본에서 열린 1만7천여 규모의 도쿄 콘서트에 이어 12월 말까지 아레나 투어 콘서트를 이어가며, 25일 한국으로 귀국 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