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이성재 "나는 안판석 PD의 아바타"

"김희애 아끼는 감독, 내가 손 얹는 것도 싫어해"


[권혜림기자] 배우 이성재가 '아내의 자격'의 안판석 PD가 자신을 아바타로 여기는 듯 하다고 얘기해 웃음을 안겼다.

28일 경기도 연천군에서 진행된 JTBC '아내의 자격' 현장 공개 인터뷰에 참석한 이성재는 "안판석 PD는 김희애를 20년 전부터 작품에 출연시키려고 했을 정도로 무척 아낀다"며 "마치 극 중 나를 감독의 아바타로 생각하는 듯하다"고 말했다.

그는 "안판석 PD가 신발이나 옷은 물론 행동까지 자신의 스타일로 조언한다"며 "김희애를 무척 아낀 나머지 내가 김희애에게 손을 얹는 것도 싫어한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이날 이성재는 '아내의 자격' 촬영 중 가장 고된 기억으로 갯벌 신을 꼽았다. 그는 "날씨도 추웠고 못 일어나겠구나 싶을 정도로 힘들었다"며 "육체적으로 힘든 것은 추위 때문"이라고 고백했다.

'아내의 자격'은 서울 강남의 사교육 열풍 속에서 자녀교육에 몰두하던 평범한 주부가 우연히 만난 치과의사와 격정적 사랑에 빠지는 과정을 그린 멜로 드라마다. 이성재는 극 중 치과의사 태오를 연기한다.

MBC 드라마 '하얀 거탑'의 안판석 PD가 연출을 맡았고 연기파 배우 김희애와 이성재, 이태란과 장현성이 주연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매주 수·목요일 저녁 8시 45분 방송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