숫자로 보는 동방신기 日 전국투어 '1부터 960억까지'

55만명 동원한 동방신기 일본 투어…숫자로 보는 이모저모


[오사카(일본)=장진리기자] 동방신기가 오사카 돔을 붉은 물결로 뒤덮었다.

동방신기는 23일 일본 오사카 쿄세라돔에서 열린 '동방신기 라이브 투어 2012 ~톤(TONE)~' 오사카 공연을 끝으로 3개월 간의 일본 전국투어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이 날 공연으로 동방신기가 동원한 관객만 총 55만 명. 3년 전의 전국투어로 동원한 관객수 30만 명을 두 배 가까이 훌쩍 뛰어넘은 놀라운 기록이다. 동방신기는 K-POP 가수들은 물론, 일본의 톱가수들도 세우기 힘든 기록을 갈아치우며 일본 내 독보적인 인기를 입증했다.

잇단 매진 행렬로 동방신기는 유례없이 도쿄와 오사카, 무려 두 곳에서 돔 공연을 추가하는 기염을 토했다. 평일인 월요일에 열리는 공연임에도 4만 5천석의 오사카 돔은 빈 좌석 하나 없이 빨간 물결로 빼곡히 들어찼다. 돔의 맨 꼭대기, 하늘과 맞닿은 5층에서도 팬들은 동방신기를 외치며 붉은 팬라이트를 흔들었다.

유노윤호는 "지금 기분이 정말 좋다. 쿄세라돔에서 단독 공연을 펼치는 것은 처음이라 가슴이 벅차다"며 "지난 1월부터 투어를 시작했는데 걱정과 불안이 많았다. 하지만 지금은 그런 마음이 사라졌다. 지금까지 동방신기를 계속할 수 있도록 응원해주신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고개를 숙였고, 최강창민은 "지금까지 늘 감동인 순간은 많았지만 오늘은 정말 감동적이다. 이번 투어로 무대 위에서 두 사람이 얼마만큼 행복해질 수 있는지 생각할 정도로 여러분에게 큰 힘을 받았다"고 감격 어린 소감을 전했다.

55만명을 동원한 동방신기의 3년만의 전국 투어의 궤적을 숫자로 알아본다.

1

동방신기는 지난 1월 18일 요코하마 아레나 첫 공연을 시작으로 3년만의 전국투어 '동방신기 일본 라이브 투어 2012~톤(TONE)'에 돌입했다.

3

3년만에 열린 동방신기 공연은 전회 매진을 기록했다. 매진 행렬에 암표값은 수 백만원을 호가했고, 팬들의 빗발치는 추가 공연 요구에 결국 시야제한석 판매는 물론, 유례없이 도쿄돔 공연과 오사카 쿄세라 공연이 각각 3회씩 추가됐다.

도쿄돔 추가 공연으로 동방신기는 해외 가수 사상 3번째로 도쿄돔 3회 공연을 성공시킨 아티스트로 기록됐다. 동방신기는 지난 4월 13일부터 15일까지 개최된 도쿄돔 콘서트로 16만 5천명을 동원하며 마이클 잭슨, 백스트리트 보이즈에 이어 3번째로 도쿄돔 연속 3회 입성에 성공했다.

9

동방신기는 이번 콘서트로 도쿄, 요코하마, 나고야, 후쿠오카, 니가타, 삿포로, 히로시마, 오사카 등 총 9개 도시를 순회했다.

26

동방신기는 3년만의 전국투어 '동방신기 일본 라이브 투어 2012~톤(TONE)~'으로 총 26회 공연을 펼쳤다. 더불어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의 생일 역시 2월 6일이다.

8500

동방신기 콘서트의 일반석 가격은 8천 500엔이다.

35000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단독 콘서트를 펼친 동방신기는 한 공연당 1만 7천석 규모로 진행되는 일반 공연과는 달리 매진 행렬로 인해 스타디움 모드로 3만 5천석 규모로 확대 오픈하면서 장애물로 일부 무대가 가려 잘 보이지 않는 시야제한석까지 판매하는 기염을 토했다.

100000

전국 투어 후 휴식을 취하는 동방신기는 이후 당분간 하반기 한국 활동을 위해 앨범 작업에만 매진한다. 6월과 7월에는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 고베 월드 기념홀에서 10만명 규모의 초대형 팬클럽 이벤트로 일본 팬들을 다시 한 번 만날 예정이다.

550000

이번 동방신기의 전국 투어를 관람한 관객들은 총 55만명. 지난 2009년에 열린 전국 투어의 관객 30만명을 두 배 가까이 넘은 기록이다.

76000000000

동방신기가 이번 전국 투어로 벌어들인 티켓 수익은 약 760억원. 동방신기를 움직이는 기업이라 부를 만한 이유다.

96000000000

티켓 수익에 전국투어 기념 상품 수익까지 더하면 약 960억원, 무려 천 억에 가까운 금액이다. 동방신기는 3년만의 전국 투어로 천 억에 가까운 수익을 창출해내며 무서운 인기를 과시했다.

오사카(일본)=장진리기자 mari@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