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차 소녀시대 "방송무대 아직도 떨려" 무대공포증 고백


[김양수기자] 데뷔 5년차, 한국 대표의 걸그룹 소녀시대가 여전히 무대에 오르면 떨린다는 사실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소녀시대의 제시카, 티파니, 태연은 10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무대울렁증이 있다고 고백했다.

제시카는 "'훗' 컴백 무대 당시 방송 3사에서 모두 여자를 남자로 바꿔부르는 실수를 했다"며 "큰 무대보다 작은 무대가 더 떨린다"고 밝혔다.

최근 '태티서'로 유닉활동을 하고 있는 티파니 역시 "'트윙클'을 부르기 위해 무대에 올랐는데 손하고 무릎이 떨렸다. 방송무대에 서는 게 떨린다"라며 "태연도 무대에서 내려오고 인터뷰를 위해 마이크를 드니까 손을 막 떨더라"라고 재연했다.

이와 관련해 태연은 "흥분된 상태에서 내려오자마자 인터뷰하니까 떨리더라"고 회상했다.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