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본사서 열린 K팝 콘서트, 소시-원걸에 2만여팬 '열광'


[이미영기자] 소녀시대와 원더걸스 등 K팝스타들이 세계팬들을 녹였다.

MBC와 구글/유튜브가 공동개최한 K-POP 콘서트 'MBC 코리안 뮤직 웨이브 인 구글(MBC Korean Music Wave in Google)'이 지난 21일 오후 7시부터(현지시간) 구글 본사가 위치한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의 쇼어라인 앰피시어터(Shoreline Amphitheatre)에서 열렸다.

소녀시대의 태연과 티파니가 진행을 맡은 이번 공연에는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원더걸스, 소녀시대, 카라, 비스트, 엠블랙, 씨스타, F(x) 등 최고의 K-POP 뮤지션들이 참여해 현지팬들에게 최고의 무대를 선사했다.

이번 공연은 MBC와 구글/유튜브가 공동 개최한 K-POP콘서트로 지난해 10월, 콘텐츠 유통 협약을 체결한 기념으로 기획되었다. 그동안 '쇼! 음악중심', '무한도전' 등 MBC의 인기 방송 콘텐츠가 유투브 전용 채널을 통해 제공되는 등 양사는 다방면으로 협력하고 있다.

특히 이번 공연은 유튜브 MBC K-POP 채널(http://www.youtube.com/MBCkpop)과 유튜브 프리젠츠 채널(http://www.youtube.com/presents)을 통해 국내 뿐 아니라 전 세계로 생중계되어 한류 열풍을 확산시켰다.

제이슨 므라즈(Jason Mraz), 테일러 스위프트 (Taylor Swift), 레베카 블랙(Rebecca Black) 등 세계 탑 뮤지션들의 콘서트가 생중계되는 유튜브 프리젠츠에 K-POP 콘서트가 소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무료로 진행된 이번 공연의 티켓은 오픈한지 1시간 만에 매진되는 기록을 세웠다. 공연이 열린 쇼어라인 앰피시어터(Shoreline Amphitheatre)의 좌석은 22,000석이었지만, 이날 좌석 밖에서 관람한 관객수만 3천여명이 넘었을 정도로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이번 공연 실황은 녹화되어 추후 MBC를 통해 방영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