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초딩 몸매 해명 "키 161.7cm, 몸무게 44.9kg"


[장진리기자] 아이유가 '초딩 몸매' 논란을 해명했다.

아이유는 29일 방송된 SBS '강심장'에 출연해 스튜디오에서 직접 키와 몸무게를 재며 초딩 몸매 논란에 종지부를 찍었다.

아이유는 "살이 한꺼번에 빠졌다. 그 후로 방송에만 나가면 아이유 초딩몸매, 기아몸매라고 기사가 떴다"며 "사실 그렇게 마르지 않았다. 뼈가 가늘어서 남들보다 말라보이는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33반까지 빠져 봤다. 처음에는 의도해서 살을 빼다가 나중에는 스트레스 때문에 살이 나도 모르는 사이에 점점 빠졌다"며 "팬분들께 걱정하지 말라고 몸무게까지 직접 올렸는데도 일부러 올려 말하는 거라고 생각하시더라. 그래서 이 자리에서 직접 키와 몸무게를 재겠다"고 당찬 모습을 보였다.

실제 잰 아이유의 키는 161.7cm, 몸무게는 44.9kg로 프로필과 정확히 일치했다. 아이유는 "여자 연예인분들의 프로필을 보면 전부 45kg이다"라며 "그래서 저도 이제 초딩 몸매가 아니라 연예인 몸매다"라고 함박웃음을 지었다.

한편 이 날 방송된 '강심장'에는 아이유 외에도 강성연, 김민 등이 출연했다.

조이뉴스24 장진리기자 mari@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