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몬스터', 예전 빅뱅 색깔 느끼게 될 것"


[이미영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지드래곤이 신곡 '몬스터'를 통해 예전 빅뱅 색깔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빅뱅은 5일 오후 5시 서울 여의도 현대 캐피탈 사옥에서 열린 'YG x 현대 카드 콜라보레이션' 기자 간담회에 참석했다.

지드래곤은 이번 앨범 중 가장 애착이 가는 곡으로 타이틀곡인 '몬스터'를 꼽았다.

지드래곤은 '몬스터'에 대해 "이번 곡을 통해 새롭게 바뀐 빅뱅보다는 '거짓말'이나 '하루하루' 때의 연장선이라는 생각을 하실 수 있을 것이다. 예전의 빅뱅 음악을 느낄 수 있어서 마음에 든다"며 "노래 초반 탑과 내가 랩을 번갈아 하는 것부터 많은 것이 비슷하다"고 곡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빅뱅은 '몬스터'를 통해 멤버들 각각의 이미지 변신을 보여주기 위해 많은 신경을 썼다.

지드래곤은 "이번 '몬스터'를 통해 가장 많이 신경쓴 것은 시각적 효과다. 현대카드와의 콜라보레이션으로 뮤직비디오도 영화를 연상케하는 블록버스터급으로 제작했다. 나도 뿔을 달았고 태양도 헤어 파격 변신을 했다. 몬스터적인 이미지를 내기 위해 멤버들이 많은 의견을 냈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YG 엔터테인먼트(이하 YG)와 현대카드가 새로운 형식의 콜라보레이션의 시작을 알렸다. 이번 콜라보레이션의 첫 작품으로 빅뱅의 리브랜딩(Re-Branding) 프로젝트가 공개됐다.

현대카드는 아티스트로서의 빅뱅의 음악적 성장, 고민 등을 새로운 로고와 BI(Brand Identity), 앨범재킷, 뮤직비디오 등을 통해 표현했다.

현대카드의 새로운 음악플랫폼인 '현대카드 MUSIC'을 활용한 리몬스터(RE-MONSTER) 프로젝트도 진행된다.

리몬스터 프로젝트는 빅뱅의 신곡 '몬스터'를 다양한 뮤지션들이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현대카드 MUSIC'에 소개하는 프로젝트로, 뮤지션들이 자신의 음악적 역량을 알리면서 음원 판매 수익을 올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

지드래곤은 "리몬스터 프로젝트에 인디밴드 분들이 많이 참여했으면 좋겠다. 각자가 생각하는 '몬스터'가 다르기 때문에 어떤 노래가 나올지 멤버들 모두 흥분된 상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그 프로젝트에서 1등을 한 팀은 YG에서 싱글 앨범을 제작해 주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들이 원한다면 우리와 콜라보레이션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