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 감독 "윤빛가람, 2군에서 훈련하고 있다"


[최용재기자] 신태용 성남 일화 감독이 언론에도 알리지 않았던 사실을 성남 팬들에게 처음으로 털어놨다.

3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는 신태용 감독과 성남 팬들의 간담회가 열렸다. 성남 팬들이 최근 성적 부진을 이유로 신 감독과의 간담회를 요구했고, 신 감독이 이를 받아들여 만들어진 자리다.

이 자리에서 신 감독은 팬들의 이야기를 귀 기울여 들었고 팬들이 질문에 진심을 담아 이야기했다. 특히나 그동안 언론에서도 밝히지 않았던 비밀 이야기들을 팬들 앞에서 밝혔다.

신 감독은 "아직 언론에도 말하지 않은 사실이 있는데 지난 대전전에서 퇴장을 당한 윤빛가람은 그 후 2군에서 훈련하고 있다. 그리고 요반치치도 2군에 내려보내 한국 축구에 더 적응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야 하는지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빛가람이 팀에 적응을 하지 못하는데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이냐는 팬의 질문에 대한 대답이었다.

신 감독은 언론을 통해 '개혁의 칼'을 뽑아든다고 밝히기는 했지만 그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윤빛가람이 2군에 내려가 훈련을 한다는 것은 이날 처음 밝혀진 일이다. 팬들 앞에서는 비밀 없이 허심탄회하게 모든 것들을 이야기하겠다는 신 감독의 진심이 반영된 것이다.

신 감독은 팬들에게 조금만 더 기다려달라고 부탁을 하기도 했다. 신 감독은 "우리 팬들보다 내가 더 기대를 많이 했다. 기대가 크다보니 실망도 크다. 우리 선수들이 머리를 짧게 잘랐다. 7월부터 한 번 잘 해보겠다는 의지다. 앞으로 팬들이 기대하는 만큼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성남=최용재기자 indig80@joynews24.com 사진 박영태기자 ds3fa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