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스타전]'1골' 황선홍 감독 "신광훈, 집합시킬 것"


[최용재기자] 황선홍 포항 스틸러스 감독이 된통 당했다. 그것도 자신의 '애제자' 신광훈(포항)에게 말이다.

황선홍 감독은 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K리그 올스타전 2012'에 2002 월드컵팀 선발로 출전해 골을 노렸다. 하지만 생각처럼 쉽지 않았다. 제자 신광훈의 밀착마크를 피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신광훈은 황선홍 감독이 문전에서 공을 잡을 때마다 거칠게 수비했다. 스승을 향해 때로는 심한 파울도 서슴지 않았다.

황선홍 감독은 경기 종료 직전 한 골을 넣기는 했지만 만족스럽지 못했다. 멋진 골을 팬들에게 선물하고 싶었지만 신광훈의 밀착수비로 여의치가 않았다.

경기 후 황 감독은 "힘들어서 못 뛰겠다. 신광훈은 포항으로 돌아가서 집합을 시켜야겠다. 힘으로 안 된다"며 신광훈의 밀착수비에 혀를 내둘렀다. 물론 얼굴에는 환한 미소가 묻어 있었다.

이어 황 감독은 "정말 재미있었다. 2002년 월드컵 멤버들을 오랜만에 봤다. 10년 만에 다시 모였다. 모두들 반갑고 옛날 생각이 많이 났다. 정말 의미 있는 하루였고 좋은 하루였다. 팬들도 많이 좋아하시는 것 같다"며 이번 경기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황 감독은 마지막으로 멋진 골을 넣지 못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황 감독은 "마지막에 우리 선수들이 내가 골을 넣게 많이 도와줬는데 넣지 못했다. 마지막 골은 경기가 다 끝났으니 (김)용대가 장난을 친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황선홍이 막판 만회골을 넣었지만 팀 2002는 3-6으로 패배했다.

조이뉴스24 상암=최용재기자 indig80@joynews24.com 사진 최규한기자 dreamerz2@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