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클라운, 19일 데뷔무대 "비주얼-노래 자신있다"


[이미영기자] 씨클라운이 19일 앨범을 발매하고 본격 가요시장에 뛰어들었다.

6인조 남성그룹 씨클라운은 18일 쇼케이스에 이어 19일 첫 앨범을 발표했다. 이날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데뷔하는 씨클라운은 '과거 음악 명가' 예당의 저력을 보여주겠다고 자신감을 표했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예당 측 관계자는 "음원을 출시한지 하루도 지나지 않고 음악방송을 시작하기도 전에 각종 음원 차트, 언론, 검색어 순위에서 심상치 않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엠넷 '엠카운트다운'부터 시작되는 음악 방송 출연 이후에는 반응이 한층 더 뜨거워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고무된 반응을 보였다.

이어 "이번에 데뷔한 남성 6인조 아이돌 그룹 C-CLOWN은 과거 음악 명가 예당의 숨은 저력을 보여줄 예정이다"며 "비주얼, 노래, 퍼포먼스가 올해 데뷔한 신인들 중에 가장 출중할 것을 자신한다"고 기대를 표했다.

임재범의 소속사인 예당은 탁월한 가창력을 보유하고 있지만 대중적인 인지도가 낮았던 알리를 KBS '불후의 명곡'을 통해 국내 디바의 계보를 어어 가는 여성 솔로 가수로 성장시켰고, 대중적 인지도가 낮은 인디 밴드 국카스텐을 MBC '우리들의 일밤-나는 가수다'를 통해 최고의 록밴드로 대중에게 알리고 있다.

이에 예당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아이돌 그룹의 데뷔에 가요관계자들의 이목이 집중된 상황. 예당 측은 "이번 C-CLOWN의 데뷔앨범으로 음악 명가로서의 부활을 기대하고 있다"며 씨클라운의 데뷔에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씨클라운은 19일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데뷔 무대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