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철, 펜싱 男 플뢰레 동메달 수확


[이성필기자] '노련한 검객' 최병철(31, 화성시청)이 유종의 미를 거뒀다.

최병철은 1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엑셀 런던 사우스 아레나1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남자 펜싱 플뢰레 개인전 동메달결정전에서 안드레아 발디니(이탈리아)에 15-14로 이기며 동메달을 획득했다.

준결승전에서 알라엘딘 아부엘카셈(이집트)를 상대로 선전했지만 고비마다 심판의 레드 카드로 점수를 헌납하며 12-15로 아쉽게 패했던 최병철은 마지막 투혼을 발휘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한국 남자 펜싱은 지난 2000년 시드니 대회 김영호(플뢰레)의 금메달과 이상기(에페)의 동메달 이후 12년 만에 메달을 수확하는 기쁨을 얻었다.

초반 신경전은 팽팽했다. 발디니는 3-4로 뒤진 상황에서 찌르기가 점수로 인식되지 않자 심판에게 최병철의 장비가 문제가 있다며 문제제기를 하는 등 어떻게든 기를 꺾으려고 애썼다.

그래도 최병철은 흔들리지 않았고 재개된 경기에서 연속 3득점 하며 7-3으로 도망갔다. 이후 두 번의 공격이 성공하며 9-5로 1라운드를 끝냈다.

2라운드 선제 실점하며 출발한 최병철은 차분히 공격을 시도해 11-6까지 점수를 벌렸다. 그러자 심판은 또 애매한 판정으로 최병철을 흔들었다. 최병철이 공격 시도 후 몸이 돌아섰다며 레드카드를 부여해 점수를 발디니에게 가져다줬다. 최병철은 4강전에서도 심판의 어이없는 경고 남발로 내주지 말아야 할 점수를 허용해 아쉬움을 남겼다.

영리한 최병철은 경기 흐름을 조절하며 점수를 차곡차곡 쌓았고 14-11을 만들었지만 이후 3실점하며 14-14로 동점을 허용, 2라운드를 마쳤다.

운명의 3라운드, 최병철은 회심의 몸통 찌르기로 득점을 하며 긴장된 승부를 마쳤다. 기나긴 도전에서 얻은 값진 성과였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사진=런던(영국) 최규한기자 dreamerz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