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종오가 日 선수?…BBC 홈페이지 논란


[최용재기자] 영국 공영 방송 BBC가 어처구니없는 일을 저질렀다.

BBC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12 런던 올림픽에 출전하는 각국 선수들을 소개하고 있다. 그런데 일본 사격 선수 마쓰다 토모유키(37)의 소개란에 한국 진종오(33, KT)의 사진이 걸려 있다. 세계에서 가장 큰 신뢰와 권위를 인정받는 몇 안 되는 언론매체 중 하나인 BBC의 큰 실수다.

진종오는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의 사격선수다. 2004년 아테네올림픽 50m 권총 은메달을 시작으로 2008 베이징 올림픽 50m 권총 금메달, 10m 공기권총 은메달, 그리고 이번 2012 런던 올림픽에서도 10m 공기권총 금메달, 50m 권총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2관왕에 올랐다.

그런데 BBC는 이런 진종오의 사진을 마쓰다 소개란에 걸어 놨다. 마쓰다는 이번 런던 올림픽에서 진종오와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 일본 사격의 간판이지만 진종오와의 대결에서 완패했다.

올림픽엔 세계 각국에서 많은 선수가 출전한다. 의도치 않게 우연히 편집 과정에서 실수를 했을 수도 있다. 방송과 웹사이트는 다르다. 홈페이지 관리를 외주 업체에 맡기는 방송국도 많다.

그러나 세계 정상급 선수 얼굴을 착각해 벌인 이번 해프닝은 BBC 답지 않은 것임에 틀림 없다. 좀처럼 보기 드문 실수라는 점에서 관리 소홀이라는 비판을 피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런던올림픽을 맞아 전세계에서 수많은 누리꾼이 BBC의 홈페이지를 찾고 있다. 공신력에 적잖은 상처를 입게 된 BBC다.

조이뉴스24 런던(영국)=최용재기자 indig80@joynews24.com 사진 최규한기자 dreamerz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