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끈한 공격 황경선, 태권도 金…올림픽 2연패


[이성필기자] 한국 여자 태권도의 에이스 황경선(26, 고양시청)이 올림픽 2연패에 성공했다.

황경선은 11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엑셀 사우스 아레나1에서 열린 2012 런던 올림픽 태권도 여자 67㎏급 결승전에서 누르 타타르(터키)를 12-5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2004년 아테네 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던 황경선은 2008 베이징 대회에선 금메달을 획득하며 체급 강자로 나섰다. 이어 이번 런던 대회에서 2연패에 성공함으로써 적수가 없는 최강자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황경선은 천중, 우징위(이상 중국)에 이어 세 번째로 올림픽 태권도 2연패를 해냈다. 또, 한국 여자 선수로는 최초로 올림픽 3회 연속 메달을 목에 건 주인공도 됐다.

16강전서 루스 그바그비(코트디부아르)를 4-1, 8강전서 헬레나 프롬(독일)을 8-4, 4강전서는 프란카 아닉(슬로베니아)을 7-0으로 꺾고 결승에 올라온 황경선은 타타르를 상대로 압도적인 공격을 보여주며 웃었다.

1라운드 왼발로 머리를 직선 공격해 3점을 얻었지만 동시에 타타르의 머리 공격도 인정돼 3-3이 됐다. 이후 거리를 두던 황경선은 주먹으로 몸통 공격, 왼발 차기가 잇따라 성공해 2점을 쌓았고 5-3으로 리드한 채 마쳤다.

2라운드 들어 경고를 받으며 시작한 황경선은 머리 공격이 또 다시 성공하며 3점을 획득, 8-3으로 도망간 뒤 몸통 공격을 연이어 성공시켜 10-3까지 달아났다. 왼발 돌려차기까지 통하며 또 1점을 확보하는 등 화끈한 공격이 계속됐다. 황경선의 공격에 눌린 타타르는 앞차기로 1점을 얻는데 그쳤다.

점수 차가 커지면서 힘이 빠진 듯 타타르의 공격도 쉽게 나오지 못했다. 오히려 황경선이 1분을 남기고 몸통 공격에 성공하며 1점을 더 얻었다. 경고누적으로 한 점을 내주기는 했지만 대세에는 영향을 미치지 못했고 금메달이 황경선의 품에 들어왔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