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다녀온 김주성 "독도 세리머니 우발적이었다고 강조"


[이성필기자] 일단 결과물 없이 빈손으로 돌아왔다.

대한축구협회가 박종우(부산 아이파크)의 '독도는 우리땅' 세리머니에 대한 경위 설명을 위해 국제축구연맹(FIFA)에 급파했던 김주성 사무총장이 귀국하면서 할 수 있는 일은 다했다고 전했다.

김 총장은 축구협회 특사 자격으로 지난 16일 FIFA의 보고서 제출 시한에 맞춰 스위스 취리히로 날아가 FIFA 상벌위원회 관계자를 만나 경기 당시 자료와 동영상, 사진 등을 제출했다.

박종우의 독도 세리머니가 의도적인 정치 선전이 아닌 승리에 도취돼 나온 자연적인 세리머니라는 것을 부각시키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고 했다.

1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김 총장은 "FIFA의 제출 시한에 맞춰 경위서를 제출했다. 상세하게 설명을 했고 우리의 입장을 충분히 전달하고 이해를 구했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박종우가 사전에 계획한 것이 아닌 메달을 딴 기쁨에 우발적으로 행동한 것이다"라고 강조하며 사전에 준비했다는 일본 측의 의혹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했다.

FIFA의 반응에 대해서는 "우리의 자료를 토대로 면밀하게 검토한 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전달할 것으로 안다. FIFA는 해당국 협회의 뜻을 알고 싶어 했다. 우리는 사실에 대해 명확하게 전달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FIFA도 모든 자료를 정리해 조사한 뒤 IOC에 전달할 것으로 알고 있다. 긍정적인 방향으로 해결될 것으로 믿고 있다"라고 말했다.

조이뉴스24 인천공항=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