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손가락' 측 "이면계약서? 티아라가 먼저 몸값 낮췄다"


[장진리기자] '다섯손가락' 제작사 측이 은정의 드라마 하차와 관련 공식 입장을 밝혔다.

'다섯손가락'을 제작하는 예인문화 측은 28일 오후 공식보도자료를 통해 "티아라 측이 억지 주장을 하고 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제작사 측은 "정확하지 않은 추측성 기사들이 나오는데도 제작사에서 대응을 하지 않은 것은 갑론을박하지 않고 조용히 있어주는 것이 은정이에 대한 마지막 배려라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티아라 사건에 대해 은정의 소속사에서 원만하게 해결해 주기를 기다리며 제작발표회까지 어렵게 마쳤는데도 잡음이 끊이질 않아 방송사와 제작사, 제작진들이 긴급회의를 갖게 됐다"고 전했다.

은정의 하차가 제작비와 관련된 PPL 때문이라는 주장에 대해 제작사 측은 "이미 10억원대의 손실이 발생했으나 이미 방송이 시작됐기 때문에 은정을 하차시킨다고 해서 복구되거나 해결될 일이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티아라 왕따 사건 후 원래 계약 조건보다 나쁜 조건을 제시했다는 이면계약서의 존재 여부에 대해서는 "어떠한 정식 공문도 보낸 사실이 없으며, 은정 소속사가 합의서라 주장하는 것은 은정의 하차가 논의되고 있음을 알고 은정 소속사에서 먼저 원래 계약 조건보다 낮추겠으며 기계약된 기업 쪽의 손해 배상도 감수하겠다고 제안을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은정의 하차는 제작사의 일방적인 결정이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하며 "끊이지 않는 논란과 소속사의 신뢰할 수 없는 대응에 방송사와 제작사, 제작진 모두 함께 긴급 회의를 거쳐 하차 결정을 내렸다. SBS와 제작사는 결정을 정식 통보 했으며, 은정이를 배려해서 자진하차 형식을 취하자는 제안을 했으나 은정 소속사에서 억지 주장을 퍼뜨렸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제작사 측은 "은정을 일찍 하차시키지 않은 건 왕따설을 그저 설이라고 생각했으며, 시간이 지나면서 해결되리라 봤다. 소속사에서 해결을 위해 현명하게 대처해 나가리라는 믿음이 있었으나 방송이 시작됐음에도 진정되지 않았다"며 "은정이도 중요하지만 같이 고생하고 있는 '다섯손가락'의 모든 배우, 스태프도 중요했다. 방송사와 제작사는 그들의 고생을 보호해야 하는 의무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은정의 소속사에서는 더이상 억지 주장을 멈춰주길 바라며, 이후 계속 억지 주장을 한다면 그에 상응하는 조치와 법적대응도 강행하겠다"고 강력 대응을 시사하며 "빠른 시일 내에 은정이 이 아픔을 딛고 일어서길 바라며, 밝은 모습으로 시청자들과 함께 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또 바란다"고 마무리했다.

장진리기자 mari@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