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사격 대표팀에 역대 최다 금액 포상금


[이성필기자] 2012 런던올림픽에서 다양한 메달을 수확한 사격대표팀이 역대 최고액 포상금을 받았다.

대한사격연맹 회장사인 한화그룹은 29일 오전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국가대표 사격 선수단 초청 격려행사를 열고 포상금을 전달했다.

이날 행사에는 진종오(33, KT)와 김장미(20, 부산시청), 최영래(30, 경기도청) 등 런던올림픽 메달리스트와 사격 대표 전원이 참석했다.

사격대표팀은 1955년 대한사격연맹 창설 이후 역대 최대인 8억2천4백만원의 포상금을 받았다.

한화는 대한사격연맹 규정에 따른 포상금 2억6천4백만원과는 별도로 총 5억6천만원을 포상금으로 내놓았다. 금메달 1억원, 지도자 3천만원, 은메달 5천만원,지도자 1천2백만원 등을 지급했다.

남자 10m 공기권총, 50m 권총 2관왕을 차지한 진종오는 2억6천만원, 여자 25m 권총 금메달 김장미에게는 1억5천만원이 지급됐다. 50m 권총과 남자 50m 소총 3자세 은메달리스트인 최영래와 김종현은 각각 7천만원을 받았다. 감독 및 코칭스태프 등 지도자에게도 성적에 따라 금메달 3천만원, 은메달 1천5백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또, 메달을 따지 못한 선수 9명과 지도자 6명에게도 동기 부여 차원에서 격려금을 지급했다. 변경수 사격대표팀 총감독에게는 포상금 3천만원을 특별 지급했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