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식-임수정 , '청룡영화상' 남녀주연상 수상 '쾌거'


[김양수기자] 배우 최민식과 '제33회 청룡영화상'의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

30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제 33회 청룡영화상'이 열렸다. 이날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의 최민식은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최민식은 "영화계 한해를 마무리하는 잔칫날에 나는 상도 받고 기분 째지는 날이지만 가슴 한구석이 무겁다. 주제넘게 한마디 하겠다"라며 "영화제를 오는 길에 기사를 봤다. 어떤 동료 감독이 자기 자식같은 작품을 스스로 죽이는 모습을 봤다. 상업이든 비상업영화든 최고의 잔칫날에 그런 동료들이 없어야겠다. 제도적으로 서로 상생할 방안을 머리를 맞대고 찾아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개념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내 아내의 모든 것'으로 여우주연상 트로피를 거머쥔 임수정은 "올 한해 관객들의 사랑을 많이 받은 좋은 작품 많아서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감사하게 생각했다. 그래서 수상소감도 준비를 못했다"라고 벅찬 감동을 드러냈다.

이어 "이 상을 받기를 진심으로 원했던 분들 덕분에 사랑스럽게 연기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최규한기자 dreamerz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