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식-조민수, 영화기자가 뽑은 남녀주연상 수상


[정명화기자] 배우 최민식과 조민수가 한국영화기자들이 뽑은 남녀 주연배우의 영예를 거머쥐었다.

한국영화기자협회(회장 김호일)는 30일 오후 6시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제4회 올해의 영화상' 시상식을 열고 최민식과 조민수에게 남녀주연배우상을 수여했다.

최민식은 '범죄와의 전쟁'에서 혼란한 시대를 틈타 돈과 권력을 노리는 기회주의자 최익현 역을 맡아 열연, 남우주연상을 품에 안았다. 남자 주연상에는 '광해'의 이병헌, '남영동 1985'의 박원상, '늑대소년'의 송중기, '범죄와의 전쟁'의 하정우 등이 경합을 벌였다.

'피에타'에서 잔혹한 채권추심원 청년 앞에 '널 버린 엄마'라며 나타난 미스터리한 여인으로 분한 조민수는 압도적인 지지로 여우주연상의 주인공이 됐다. 선과 악을 오가는 폭발적인 연기를 펼쳤다는 평가를 받았다. 여우주연상 후보로는 조민수 외에 '내 아내의 모든 것'의 임수정, '화차'의 김민희, '터치'의 김지영, '26년'의 한혜진이 경합을 벌였다.

작품상의 영예는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에게 돌아갔다. 지난 한 해 동안 개봉작을 대상으로 영화담당 기자들의 추천과 투표를 통해 선정된 '피에타'는 윤종빈 감독의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 추창민 감독의 '광해, 왕이 된 남자', 최동훈 감독의 '도둑들', 이용주 감독의 '건축학개론'과 경합 끝에 가장 많은 지지를 얻었다.

감독상은 '부러진 화살'의 정지영 감독이, 남녀조연상은 '내 아내의 모든 것'의 류승룡과 '도둑들'의 김해숙이 각각 수상했으며 남녀신인상은 '건축학개론'의 조정석, '은교'의 김고은이 차지했다.

몽블랑 발견상은 '늑대소년'으로 판타지 멜로의 새 장을 개척한 신인 조성희 감독이, 독립영화상은 김일란-홍지유 감독의 다큐멘터리 '두개의 문'에 돌아갔다.

신설된 외국어영화상은 톰 후퍼 감독의 뮤지컬 영화 '레미제라블'이 초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하 수상작 및 수상자

▲작품상 : 김기덕 감독 '피에타'▲감독상 : '부러진 화살' 감독 정지영▲남우주연상 :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 최민식▲여우주연상 : '피에타' 조민수▲남우조연상 : '내 아내의 모든 것' 류승룡▲여우조연상 : '도둑들' 김해숙▲남우신인상 : '건축학개론' 조정석▲여우신인상 : '은교' 김고은▲몽블랑발견상 : '늑대소년' 감독 조성희▲독립영화상 : '두개의 문' 감독 김일란-홍지유▲외국어영화상 : 톰 후퍼 감독 '레미제라블'(특별상)▲영화인상 : 청어람 대표 최용배▲영화기자상 : 한겨레신문 문화부 기자 송호진▲홍보인상 : CJ E&M 영화부문 홍보팀장 이창현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