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영, JTBC '퀴즈의 신'서 생애 첫 MC 도전


[권혜림기자] 배우 윤태영이 퀴즈 서바이벌 프로그램의 MC로 낙점됐다.

5일 JTBC에 따르면 윤태영은 JTBC 새 프로그램 '서바이벌 퀴즈의 신' 진행자로 나선다.

일리노이웨슬리안대학교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윤태영은 데뷔 후 연기 활동에만 전념해 왔지만 이번 프로그램으로 생애 첫 MC에 도전하게 됐다. 그간 쌓아 온 지적인 이미지와 퀴즈 프로그램의 성격이 맞아 떨어졌다는 후문. 윤태영은 서바이벌로 진행되는 퀴즈 프로그램의 특성 상 일반인과 동고동락하며 프로그램 전체 흐름의 강약을 조율하게 된다.

'서바이벌 퀴즈의 신'은 '장학퀴즈' '퀴즈 대한민국' '1대100' 등 각종 퀴즈 프로그램에서 우승한 12명의 퀴즈 영웅들이 모여 진정한 퀴즈의 신을 뽑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새로운 포맷의 퀴즈 프로그램을 이끌어가야 하는 만큼 윤태영은 많은 시간을 제작진과 함께 보내고 있다. 또한 프로그램을 위해 도전자 개개인의 신상은 물론 퀴즈를 풀어나가는 그들의 특징까지도 파악하기 위해 나섰다. 해박한 지식으로 좌중을 앞도 하는 카리스마를 발휘, 때로는 순수함과 재치 있는 위트로 도전자들에게 친근하게 다가설 예정이다.

화려한 이력을 가진 12명의 도전자들은 특수 제작된 제한된 공간 안에서 합숙을 하며 컴퓨터, 핸드폰, TV 등을 쓰지 못한 채 세상과 완전히 단절된다. 1억 원 상금의 주인공이 탄생 될 때까지 퀴즈 서바이벌을 펼친다. 총 우승 상금은 5억3천900만원이다.

JTBC '서바이벌 퀴즈의 신'은 오는 2월9일 저녁 6시35분 첫 방송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